즐겨찾기 추가
11.16(금) 22:26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신안 5개 섬 선정

- 행정자치부 선정, 섬 여행 메카로 부상 -
- 우이도, 임자도 등 특별한 섬 여행 추억 -
2017. 06.27(화) 21:50확대축소


[신안/아침신문] =  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신안의 섬들이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섬 중 5개나 포함되는 영예를 안았다.

  신안군은 지난 22일 행정자치부에서 섬 지역 관광활성화를 위해 「2017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해 발표하였다고 밝혔다.

  ‘33섬’은 섬 전문가, 관광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이 검토해 선정했으며, 여름 휴가철 가족, 단체 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는 아이템 위주로 ‘놀섬’ ‘미지의 섬’ ‘맛섬’ ‘쉴섬’ ‘가기 힘든 섬’, 5가지 카테고리별로 섬을 묶었다.

  신안군의 섬 5곳으로는 놀섬 ’임자도’, 미지의 섬 ‘우이도’와 ‘병풍도’, 쉴 섬으로 ‘신안 자은도’와 ‘신안 반월도, 박지도’ 가 선정되었다.

  임자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해수욕장으로 유명한 대광해수욕장(12km)을 가지고 있고 해변을 달리는 승마체험이 가능한 곳으로, 단체여행‧가족여행객들이 이색적인 체험을 하기 위해 많이 방문하는 곳이다.

  우이도는 한국 유일의 거대 모래언덕을 가진 섬으로 유명하며, 최근 올리브TV ‘섬총사’의 첫 섬 여행지로 선정되어 6회가 방송되었다.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등이 섬 주민과 함께한 섬 체험기로 많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섬 스테이’로 관심을 유도했다.

  미지의 섬, 병풍도는 해안선 절벽이 병풍과 유사한 ‘병풍바위’로 널리 알려진 섬으로, 이 아름다움을 쫒아 신선이 내려와 살게 되었으며 그 신선이 병풍도라는 이름을 하사하였다고도 전해지는 섬이다.

  힐링을 위한 ‘쉴 섬’으로 선정된 자은도는 치유와 휴양의 섬이다. 이국적이면서 아름다운 바다 풍경과 얕은 수심을 가진 ‘백길해수욕장’을 거닐면 ‘해변 산중’이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다.

  서쪽에는 소나무 숲과 하얗고 고운 백사장을 자랑하는 해수욕장이 줄지어 있어 ‘명품 도보여행 코스’로 추천한다.

  박지도와 반월도는 섬 속의 섬으로, 안좌도와 연결된 작은 두 섬이다. 안좌면 두리선착장-박지도-반월도가 나무다리(반월박지목교)로 연결되어 있다.

  사람과 오토바이만 통행할 수 있으며, 소망의 다리라고 불리 우는 이 다리를 통해 바다 위를 걸어서 세 섬을 동시에 여행하는 색다른 경험을 안겨준다.

  신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삼도대교 개통과 앞으로 새천년대교, 임자대교 개통이 예정되어 있어 관광객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  되었다.”며 “관광객 500만 시대 조기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 ‘2017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코너가 운영 중이며, 후기 공모 이벤트를 비롯 ‘가고 싶은 섬’에 투표하는 ‘PICKME’ 덧글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진도군, 2018 국화작품 전시회 개최
순천만국가정원 국화분재 전시회 개최
완도군, 『대한민국 청정바다 수도 완도』
목포시,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참가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신안 5개 섬 선정
장성 평림댐 장미공원 ‘꽃의 여왕 보러 가자’
무안군,「해안관광일주도로 개발계획 수립용역」중간보고회 개최
하동군, 전국 각지 관람객 꽃 양귀비에 푹 빠져…‘씽씽’ 레일바이크도 끝내줘
‘제7회 곡성세계장미축제’찾은 관광객들 형형색색의 장미에 취하다
담양 죽녹원, ‘2017 봄 여행주간’ 전국에서 가장 많이 찾았다
국가무형문화재, 진도 다시래기 공개발표회 20일(토) 개최
계절의 여왕 5월의 순천만국가정원, 장미향에 묻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