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13(목) 23:10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해남군, 청정해남 절임배추로 김장하세요

해남 절임배추 본격 생산, 소비자 인기 상종가
2018. 11.30(금) 00:42확대축소

[해남/아침신문]이문석기자 = 수도권의 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된 가운데 청정해남의 절임배추가 인기 상종가를 달리고 있다.

 

해남배추는 중부지방의 작기가 짧은 배추에 비해 70~90일을 충분히 키워내면서 쉽게 물러지지 않고, 황토땅에서 해풍을 맞고 자라 풍부한 영양으로 타지역산에 비해 소비자 선호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김장문화가 소규모로 바뀌고 간략해짐에 따라 최근에는 편리한 절임배추 시장으로 소비자들의 주문이 몰리고 있다.


해남 절임배추는 결구가 잘된 해남 배추만을 사용해 국산 천일염과 깨끗한 물로 위생적인 시설에서 만들어 3~4차례에 걸쳐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뺀 후 배달되므로 바로 김치를 담을 수 있다.

 

전국 최대 배추 주산지인 해남은 올해 2,000ha 면적에서 가을배추를 생산, 30% 가량을 절임배추로 가공, 출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해남군 온라인 쇼핑몰 해남미소의 경우 11월 초부터 절임배추 판매를 시작한 이후 21일까지 23,000여박스(20kg 기준)의 주문이 완료됐으며, 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되면서 하루 평균 주문이 150여건에 이를 정도로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해남 최대 절임시설인 화원농협 이맑은 김치에 따르면 김장철이 시작되면서 주문이 밀려들어 11월 한달간 12~13만 박스(10kg 기준)가 예약돼 있다지난해 5,200여톤을 판매했는데 올해도 그 정도의 물량을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해남군은 읍면 절임배추생산자협의회 등 개별농가를 비롯해 화원김치가공공장, 중소절임업체 등 1,000여개소에서 34,000여톤의 절임배추를 생산, 530여억원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인 명성을 갖고 있는 고품질 해남배추에 대한 소비자 신뢰가 절임배추의 인기로 이어지고 있다해남배추의 높은 인기에 원산지를 속이는 사례가 우려되는 만큼 믿을 수 있는 업체를 선택하고, 생산기준 준수 등을 꼼꼼히 살펴 절임배추를 구입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은행 후원 ‘민화걸작전’, 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막
이용섭 시장 “수적천석(水滴穿石) 심정으로 광주형 일자리 성공시키겠다” <수적천석…
전남테크노파크, 기관 경영혁신·클린직장 만들기 전직원 워크숍 통해 첫 단추 끼워
송종욱 광주은행장, 경영우수부문 광주상공대상 수상
여수광양항만공사, 부두 이용자와 현장맞춤형 체선완화 방안 추진
광양경제청, 정책자문위원과 현장 정책토론회 개최
순천농협, 2018 한국의 경영대상에서 ‘한국의 고객만족(CS)혁신리더상’ 수상 화제
전남테크노파크 세라믹산업종합지원센터 입주기업 및 회원사 사업추진 활동 지원에 구…
광주은행, ‘달빛 혁신창업·성장펀드’ 조성 협약 체결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 「에너지-ICT 융복합 지식산업센터」유치에 광폭행보..
해남군, 청정해남 절임배추로 김장하세요
광주은행, 인터넷뱅킹 새롭게 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