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16(토) 05:55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긍정평가 44.8% 최저치, 부정평가 50.5% 최고치”

19대 대선 득표율 근접, 집토끼만 남고 대부분 이탈한 듯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 44.8%(▼12.6) vs 잘못함 50.5%(▲12.3)”
정당지지도 “민주당 38.1%(▼6.4) vs 한국당 21.4%(▼1.3) vs 바른미래 9.4%(▲2.1)”
2018. 12.05(수) 22:13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이문석기자 = 200910월부터 2018년 제7회 지방선거까지 10년간 유일하게 선거일 예측조사를 발표해온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세계 최대 뉴스통신사 UPI 한국미디어인 뉴스 & UPI뉴스+> 의뢰로 121~2일 이틀간 특집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문재인 대통령 긍정률은 뉴스> 1차 조사(1019~21) 대비 12.6%p 하락한 44.8%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반면, 부정률은 50.5%로 처음 과반을 넘어섰다. 문 대통령 취임 후 <리서치뷰> 조사에서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지른 것도 본 조사가 처음이다.

 

특히 제19대 대선에서 문 대통령이 얻은 득표율(41.1%)과 취임 초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던 정의당 지지층 등을 감안하면 고정 지지층을 제외한 중도보수층 대부분이 지지를 철회한 것으로 추정된다.

 

민주당도 지난 10월 대비 6.4%p 하락한 38.1%30%대로 내려선 가운데 한국당은 1.3%p 소폭 하락한 21.4%, 바른미래당은 2.1%p 오른 9.4%9.0%에 그친 정의당을 근소하게 앞서며 3위로 올라섰다.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44.8%) vs 잘못함(50.5%)”, 부정평가 첫 역전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44.8%(매우 24.1%, 다소 20.7%) 잘못함 50.5%(다소 14.0%, 매우 36.5%),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내인 5.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모름/기타 : 4.7%).

 

문 대통령 취임 후 <리서치뷰> 조사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것과 부정평가가 50%를 넘어선 것 모두 최초로, 긍정평가 44.8%는 문 대통령이 제19대 대선에서 얻은 자신의 득표율 41.1%보다 불과 3.7%p 높은 수치다.

 

계층별로 여성(잘함 49.6% vs 잘못함 44.6%) 30(52.4% vs 45.3%) 40(55.5% vs 42.6%) 호남(57.4% vs 39.5%) 강원/제주(53.8% vs 39.0%) 블루칼라(50.1% vs 48.9%) 화이트칼라(54.1% vs 44.2%) 학생(49.4% vs 42.0%) 진보층(72.3% vs 25.7%)에서만 긍정평가가 다소 앞섰고, 다른 계층에서는 모두 부정평가가 더 높았다.

 

특히 남성(잘함 40.0% vs 잘못함 56.5%) 50(44.9% vs 51.3%) 60(30.1% vs 64.2%) 70세 이상(29.8% vs 57.0%) 대구/경북(28.0% vs 67.2%) 부산/울산/경남(35.6% vs 59.5%) 농림축수산업(22.5% vs 72.0%) 자영업(37.1% vs 59.2%) 전업주부(42.0% vs 49.7%) 보수층(23.7% vs 73.1%) 중도층(28.4% vs 61.7%) 등에서 긍부정평가가 크게 역전돼 중도보수층의 지지철회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뉴스> 의뢰로 지난 1019~21<리서치뷰>가 실시한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평가는 12.6%p(57.4% 44.8%) 두 자릿수 급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12.3%p(38.2% 50.5%) 급등했다.

 

직전 대비 전 계층에서 긍정평가가 하락한 가운데 남성(18.2%p) 30(11.4%p) 50(13.6%p) 60(17.1%p) 70세 이상(25.1%p) 서울(10.5%p) 경기/인천(15.0%p) 충청(12.8%p) 호남(14.4%p) 부산/울산/경남(12.2%p) 강원/제주(10.0%p) 등에서 두 자릿수 하락했다.

 

직종별로는 농림축수산업(29.5%p) 블루칼라(15.9%p) 화이트칼라(13.2%p) 기타/무직(14.6%p),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14.6%p) 중도층(15.9%p)에서 하락폭이 두 자릿수로 비교적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 민주 38.1%(6.4) vs 한국 21.4%(1.3) vs 바른 9.4%(2.1)


정당지지도는 민주당(38.1%) 한국당(21.4%) 바른미래당(9.4%) 정의당(9.0%) 민주평화당(1.8%) 기타 정당(3.0%) 등으로 나타났다(없음/모름 : 17.2%).

지난 1019~21뉴스> 조사 대비 민주당은 6.4%p, 한국당은 1.3%p 동반하락한 반면, 바른미래당은 2.1%p 상승하면서 정의당과 치열한 3위 다툼을 펼쳤다.

 

직전 대비 민주당은 대부분 계층에서 하락한 가운데 60(10.3%p) 70세 이상(9.8%p) 충청(18.4%p) 대구/경북(9.0%p) 부산/울산/경남(10.9%p) 중도층(14.5%p) 등에서 비교적 하락폭이 컸다.

 

계층별로 민주당은 남성(36.3%) 여성(39.9%) 19/20(35.7%) 30(50.0%) 40(45.6%) 50(37.5%) 서울(39.7%) 경기/인천(42.7%) 호남(55.3%) 강원/제주(30.8%) 등에서 선두를 달렸고,

 

한국당은 60(민주당 28.6% vs 한국당 30.5%) 70세 이상(24.8% vs 34.4%) 충청(28.9% vs 33.3%)에서 민주당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영남권인 대구/경북(민주당 27.3% vs 한국당 25.9%)부산/울산/경남(31.2% vs 27.0%)은 민주당이 1.4~4.2%p 앞선 가운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오차범위 내 3위로 올라선 바른미래당은 남성(12.4%) 19/20(19.3%) 서울(12.2%) 충청(11.2%) 대구/경북(13.1%) 강원/제주(12.4%)에서 두 자릿수 지지를 얻었고, 정의당은 40(12.3%) 50(12.2%) 부산/울산/경남(10.1%)에서 두 자릿수 지지를 얻어 비교적 선전했다.


이 조사는 뉴스 & UPI뉴스+>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121~2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811월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3%. 보다 자세한 내용은 뉴스 & UPI뉴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백승주 의원, 수도권 산업 과밀 억제를 위한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안 대표발의
이상민 의원, “블록체인,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기반기술로 육성해야”
더불어민주당 행안위위원 매주 법안소위 개최 제안
이상헌 의원, 서훈 등급 변경 가능하도록 상훈법 개정안 발의
박완주 의원, ‘수상레저안전법’ 개정안 대표발의
김수민 의원, “오창산단 대기오염기준 마련할 것”
표창원 의원, 「국회윤리법」 제정 추진
황주홍 의원, ‘헌병’을 ‘군사경찰’로 변경하는 법률 개정 추진
박완주 의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33인과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특별법 및…
성일종 의원, 태안 안면~고남 국도77호선 예타면제 확정!
프랑스 그림책 거장, 벵자맹 쇼 광산구에 온다
광주은행, 잘안다 잘한다 UCC 공모전 시상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