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5.16(목) 21:19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여수시, 낭만포차 “이전해야” 목소리 높아져

6일 쾌적한 공원 만들기 운동본부 이전 촉구 기자회견
4일 동문동 주민대표 권오봉 시장 면담하며 이전 요구
2018. 12.07(금) 20:20확대축소

[여수/아침신문]김미란기자 = 여수시가 실시한 낭만포차 발전방향 시민 설문조사 결과 이전·폐지의견이 50.9% 나온 가운데 조속한 이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여수시 쾌적한 공원 만들기 운동본부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낭만포차 이전을 촉구했다.

 

진규하 공동대표는 낭만포차는 관광객 유치에 많은 기여를 했지만, 현재는 도입도에서 벗어나 주민들의 정신적 피해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밝히며 여수시는 속하게 이전계획을 수립하고, 여수시의회는 낭만포차 이전예산을 반드시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운동본부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낭만포차 이전 촉구 서명부(1100여 명)를 시에 전달했다.

 

지난 4일에는 낭만포차 인근 동문동 주민대표들이 포차 이전을 요구하고 나섰다.

 

동문동 주민대표 6명은 이날 권오봉 여수시장과 면담을 하며 시민 설문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거북선대교 하부 공간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앞서 시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2일부터 23까지 낭만포차 존치·이전 시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결과 여수시민 540명 중 50.9%가 낭만포차를 이전 또는 폐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존치 응답률은 39.8%였다.

 

특히 이전응답자에게 거북선대교 하부 공간 이전 찬반여부를 물은 결과 90.4%가 찬성으로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북선대교 하부공간은 낭만포차 이전 여론 형성과 함께 이전장소로 지속적으로 거론돼 왔다.

 

현 위치처럼 여수밤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데다 교통혼잡, 주차문제 등 여러 단점을 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시는 내년도 예산안에 낭만포차 이전비 5억 원을 편성해 놓은 상태로 예산이 확보 되는대로 이전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낭만포차의 발전방향 모색을 위해 많은 의견을 듣고 최종적으로 설문조사까지 실시했다다수의 시민들이 이전을 원하고 있는 만큼 여수시의회와 소통을 통해 이전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해경, 무기산 불법 보관 김 양식업자 및 운반책 등 4명 적발
여수해경, 침수된 레저 보트 승객 3명 5분여 만에 구조, 인명피해 없어
여수해상, 선원 및 승객 42명 타고 있던 도선 기관 고장으로 표류 인명피해 없이 전원…
광주광역시, 대변인 성명 발표
함평군, 청사 앞 집회에 대한 입장표명
여수경찰서 쌍봉지구대, 신속대응으로 차량절도범 검거
순천시 상사면 용암마을 인근지역 산불 발생
허석 순천시장, "포스코 갑질 횡포에 적극 맞설 것"
전남경찰, 검거보상금 118명에게 3,346만원 지급
순천개인택시, 20일 카풀반대 동맹휴업에 들어가...
여수해경, 조선소 앞 해상 여성 변사체 2구 발견 수습 수사 중
[기획특집3]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지역민을 무시한 "누구를 위한 조합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