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23(금) 14:2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최도자 의원, 의료법인 제도 도입취지 살리기 위해 각 지자체가 보건복지부령에 따라

- 법인설립허가기준을 조례로 지정할 수 있도록 의료법 개정안 대표발의
2019. 02.14(목) 13:18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이문석 기자 = 의료취약지에 병원급 의료기관 개설을 촉진하기 위한 의료법인 제도의 도입 취지와 달리 상당수의 의료법인은 도시지역에서 의료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최도자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11월 기준 의료법인이 개설한 의료기관은 총 1,291개소이다. 이중 도시지역(인구 30만 이상 시군구)에 설치된 의료법인 개설 의료기관은 524개소로, 40%가 도시지역에 개설되어 있었다.

지난 1973년 2월에 신설된 의료법인제도는 ‘의료의 공공성 제고 및 의료기관의 지역적 편중을 해소하고, 지역의 병원급 의료기관 개설을 위해’ 도입되었다. 의료인은 의원급 의료기관을, 의료법인은 병원급 의료기관을 개설하여 부족한 의료공급을 확대한다는 취지였다.하지만 그 도입취지와는 다르게 인구 30만 미만 의료취약지의 의료법인 의료기관 개설은 60%에 머물렀다. 또한 병원급이 아닌 의원급 의료법인 의료기관도 199개소로 의료법인이 개설한 전체 의료기관의 15%를 차지했다. 특히 의원급의 경우 의료취약지(68개소)보다 도시지역(131개소)에 2배나 더 많이 개설되어, ‘의료기관의 지역적 편중 해소’라는 의료법인 제도 도입의 목적을 무색하게 했다.

이러한 가장 큰 원인은 의료법인 설립과 관련한 법령상의 구체적인 기준이 부족하여 각 지자체마다 다른 조례, 또는 내부 지침으로 의료법인 설립을 위한 기준을 설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최도자 의원은 지자체가 병원 종별, 해당 지역의 의료기관 공급 필요성 등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기준에 따라 법인설립허가기준을 조례로 지정할 수 있도록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최도자 의원은 “의료취약지를 위한 의료법인 개설 의료기관이 도시지역에 설립되는 등 의료법인 제도가 당초의 도입 취지와 달리 운영되고 있다”며, “의료기관 설립 기준을 명확히 하도록 하여 의료법인 개설 희망자의 예측가능성을 확보하고, 의료법인 제도의 취지를 살리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도자 의원, 의료법인 제도 도입취지 살리기 위해 각 지자체가 보건복지부령에 따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국가 공식 기념일로 확정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논평, 정부는 11월 22일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 발표 …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 논평, 홍준표 전 대표의 복귀선언에 대해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논평, 이해찬 대표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가 사실이…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 논평, 자격 미달 여당과 제 1야당 적대적 공생, 국민이 지켜…
민주평화당, 예산과 민생법안 등 국회임무를 방기하는 교섭단체 3당의 무책임한 태도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송하진 전북도지사 내방 모두발언
민주평화당, 제24차 최고위원 회의 결과 브리핑
민주평화당 황주홍 농해수위원장, 󰡔2018 대한민국 안전산업 발전 컨퍼런스 …
민주평화연구원, ‘여성이 만드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 정책토론회 개최
황주홍 의원, '농해수 위원장' 문재인 정부는 가짜 정규직 만들지 말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