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23(금) 14:2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곡성군, 마을 주민이 직접 만드는 행복한 꽃길 조성

이제는 ‘핸드 메이드 마을 꽃길’ 입니다!
2019. 04.07(일) 08:15확대축소

[곡성/아침신문]이문석기자 = 곡성군 11개 읍면 곳곳이 온통 꽃길로 변신 중이다.


  올해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주민주도형 마을 사업으로 ‘행복한 마을 꽃길 조성(이하 ‘꽃길 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다.


 꽃길 사업은 읍면별 각 1개 마을씩 총 11개 마을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주민주도’라는 말에 걸맞게 어떤 화초류를 심을지, 어디에 심을지에 대한 결정부터 꽃길을 만들고 관리하는 것까지 모두 주민들이 직접 추진한다. 때문에 올 초부터 주민들은 삼삼오오 모여 꽃길을 어떻게 만들지 이야기꽃을 피워가며 의견을 모았다.


  가장 먼저 꽃길을 선보인 곳은 오곡면 오지 2구 마을이다. 지난 3월 오지 2구 주민 20여 명은 마을 앞에 있는 침실습지 진입로 100여 미터 구간에 나무수국 1,100주를 포함한 각종 초화류를 식재했다.


주민들은 손수 땅을 파고 물을 주면서 평소 자주 다니던 길이 꽃길로 피어날 생각에 연신 싱글벙글이었다. 나머지 10개 마을도 이에 질세라 봄이 다가기 전에 꽃길을 조성하기 위해 분주하다.


  군은 주민 주도 꽃길 조성을 마을공동체 정원 문화의 첫걸음으로 삼아 아름다운 농촌 만들기에 앞장 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민들의 일상을 더욱 행복하게 하고, 농촌의 일상을 관광 자원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꽃길 조성에 참여한 오곡면 오지리 김○○ 씨는 “모든 분야에서 핸드메이드가 대세다.”라면서 “이 꽃길이야말로 우리들의 애정과 자부심이 담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핸드메이드 꽃길이여.”라고 즐거워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보성군, 율포해양관광단지 역대 최고 경영수익 여름 특수 잡았다!
영암군 `2020년도 예산편성 운영기준 설명회` 개최
이승옥 강진군수 ‘한국을 빛낸 2019 대한민국 충효대상’ 수상
강진군, 편농(便農) 실천 단지 조생종벼 첫 수확!
곡성군, 전라남도 휴양형 마이스 육성 공모사업 선정
완도군, 해양치유 블루존 조성사업 연구기관 회의 개최
광주은행, 2019년 하반기 신입행원 50여명 채용
해남군, "경제살리기" 민관이 힘 모은다
영광군, 청년 마을로 프로젝트 3기 청년 활동가 모집
의병의 도시 보성군,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함평군, 고당도 함평 자옥포도 본격 출하
순천시, 도시재생 뉴딜지역 사회적 경제조직 본격 육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