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1(화) 00:25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곡성군, 마을 주민이 직접 만드는 행복한 꽃길 조성

이제는 ‘핸드 메이드 마을 꽃길’ 입니다!
2019. 04.07(일) 08:15확대축소

[곡성/아침신문]이문석기자 = 곡성군 11개 읍면 곳곳이 온통 꽃길로 변신 중이다.


  올해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주민주도형 마을 사업으로 ‘행복한 마을 꽃길 조성(이하 ‘꽃길 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다.


 꽃길 사업은 읍면별 각 1개 마을씩 총 11개 마을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주민주도’라는 말에 걸맞게 어떤 화초류를 심을지, 어디에 심을지에 대한 결정부터 꽃길을 만들고 관리하는 것까지 모두 주민들이 직접 추진한다. 때문에 올 초부터 주민들은 삼삼오오 모여 꽃길을 어떻게 만들지 이야기꽃을 피워가며 의견을 모았다.


  가장 먼저 꽃길을 선보인 곳은 오곡면 오지 2구 마을이다. 지난 3월 오지 2구 주민 20여 명은 마을 앞에 있는 침실습지 진입로 100여 미터 구간에 나무수국 1,100주를 포함한 각종 초화류를 식재했다.


주민들은 손수 땅을 파고 물을 주면서 평소 자주 다니던 길이 꽃길로 피어날 생각에 연신 싱글벙글이었다. 나머지 10개 마을도 이에 질세라 봄이 다가기 전에 꽃길을 조성하기 위해 분주하다.


  군은 주민 주도 꽃길 조성을 마을공동체 정원 문화의 첫걸음으로 삼아 아름다운 농촌 만들기에 앞장 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민들의 일상을 더욱 행복하게 하고, 농촌의 일상을 관광 자원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꽃길 조성에 참여한 오곡면 오지리 김○○ 씨는 “모든 분야에서 핸드메이드가 대세다.”라면서 “이 꽃길이야말로 우리들의 애정과 자부심이 담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핸드메이드 꽃길이여.”라고 즐거워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두산맨] 동대문에 돔구장을 지었더라면?
두산밥캣, 북미 제로턴모어 사업 인수… 조경장비 시장 본격 진출
신안군, 1004섬에 국제문화관광타운 들어선다
GFEZ, 상하이교통대 과학기술원 사무실 개소 현판 제막식 개최
광주은행, 2019년도 3분기 누계 당기순이익 1,394억원 달성
신안군, 섬!!! 자은도 지오국제문화관광타운 기공식
진도군, 청정 햇김 위판 ‘시작’…작황 좋아
순천상공회의소, 순천지역 제조업체 경기 전망 6분기 연속 하락
완도자연그대로 농산물 포장 디자인 새롭게 단장
순천시, ‘생활SOC 복합화 사업’ 국비 80억 원 확보
해남군, 국산 유채유 제조공장 준공
영광군,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연이은 대박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