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4.22(월) 00:28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여수광양항만공사, 문성혁 신임 해수부 장관 광양항 첫 방문

컨부두, 낙포부두 현장 시찰… 광양항 활성화 의지 표명
문 장관 “광양항 컨테이너 항만으로 육성 기조 유지”
“국내 최대 산업클러스터 종합항만으로 발전시킬 것”
2019. 04.14(일) 09:39확대축소

[광양/아침신문]이문석기자 = 문성혁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양항을 방문했다.

 12일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에 따르면 문 신임 장관은 이날 광양항 현장을 직접 둘러보는 등 광양항 활성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문 장관은 이날 광양항 월드마린센터에서 차민식 사장으로부터 공사 주요 업무현황을 보고 받은 뒤 여수·광양항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청취했다.

 이어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와 배후단지, 낙포부두 현장을 직접 시찰하는 등 광양항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문 장관은 “여수·광양항은 한진해운 여파 등 부정적 여건 속에서도 현장 근로자와 공사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지난해 총물동량 3억톤, 컨테이너물동량 240만TEU를 돌파할 수 있었다”고 치하했다.

 문 장관은 이어 “정부는 광양항을 컨테이너 항만으로 지속 육성한다는 기조 하에 국내 최대 산업클러스터 종합항만으로 발전시키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문 장관은 “낙포부두는 준공 40여년이 지난 노후시설로 항만이용자 안전 및 편의 증대를 위해 리뉴얼 사업이 필요하다”며 “최근 개편된 예비타당성제도가 시행되는 7월 중에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차민식 사장은 “여수·광양항은 대한민국 제1위의 수출입 관문항이자, 두 번째로 많은 총물동량을 처리하는 국내 최대 복합물류 항만으로 국가 산업 발전의 중추적인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은행 KJ카드, 가정의 달 이벤트 펼쳐
목포시,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 공모 선정
장성군, ‘연어프로젝트’로 활력 불어 넣는다
전남테크노파크, 전라남도 중‧장기 신성장동력산업 발굴을 위한 미래전략위원회…
순천농협, 강원도 산불피해 지역농협 조합원 돕기
광주은행 임직원, 광주상생카드 6억 6백만원 구매
해남군-옹원현 韓中 교류 새 장 열어
여수광양항만공사, 문성혁 신임 해수부 장관 광양항 첫 방문
완도군, 식목일 맞아 황칠나무 3,000주 식재
완도 해조류센터, '특산품 홍보관 산뜻하게 정비' 농수축산물 기능성 식품 등 111개 품…
강진군, 친환경축산물 인증 읍면 순회교육
곡성군, 마을 주민이 직접 만드는 행복한 꽃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