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7.24(수) 07:44
아침신문
전남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여수서초등학교, 야구부 감독 사기죄로 고소되어 눈길

현재 조사중인 사건, L감독 무혐의 처분 받았다고 해명
2019. 04.28(일) 07:52확대축소

[여수/아침신문]이문석기자 = 여수서초등학교 야구부는 특별회비 유용으로 인해 전 감독이 해임된 후 L감독(29)이 지난 201811월경 채용된 후 불과 5개월여만에 순천경찰서에 사기 사건으로 고소된 사실이 뒤 늦게 알려지면서 감독직이 유지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번 사건의 고소인 K(23)201810월경 L감독이 전남 나주에서 운영하는 유소년 야구클럽을 양도하는 조건으로 수강생 13명과 스타렉스 차량까지 넘겨받는 조건부로 1500만 원을 요구해 계약했지만 인수 후 당초 사실과 달리 확인되어 이에 사기죄로 고소했다.

 

이어 고소인 K씨는 “'L감독이 계약 관계를 확실히 하기 위해 공증을 받아 놓을 필요가 있다'며 계약 당시 광주시 동구 소재 B법률사무소에서 금전소비대차계약공정증서를 제시해 야구클럽을 운영해 보겠다는 생각에 영문도 모른체, 201811월말부터 총 15회에 걸쳐 매월 말일에 100만 원씩 분할 변제하기로 하고 공증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인수 후 알아보니 L감독이 양도 조건으로 제시한 스타렉스 차량은 L감독 소유 차량이 아닌 수강생 학부모 소유의 차량 이었다며 전하였고, 또한 수강생도 3명밖에 없었고 3명의 수강생중 2명은 한 달여 만에 중학교에 진학하게 돼 실제로는 수강생이 1명 밖에 없는 실정 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존재하지도 않은 인수 조건을 마치 있는 것처럼 속여 돈을 뜯어내기 위해 계획적이고 지능적으로 금전소비대차계약공정증서까지 작성하게 만들었다”면서 영업 양도로 주장하는 채권은 인정받지 못 한다걸 잘 알고 있으면서 신용정보 회사에 채권 추심까지 의뢰해 독촉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L감독은 지난 8내 돈을 들여 창단을 했는데 없애지는 못하는 것 아니냐? 순천경찰서에서 무혐의 처분이 떨어져 사건이 끝났으니 본인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처분결과 통지서를 사진을 찍어 보내 주겠다고 해명했지만 현재까지 처분 통지서를 받지 못했다.

 

반면 순천경찰서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아 검찰 송치도 못하고 있다혹시 혐의가 없어도 수사중인 사건을 송치하기 전에는 어느 누구에게도 설명 해 줄 수가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야구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리틀야구단과 유소년야구클럽 등을 민간이들이 돈을 벌기 위한 수완으로 창단한 후 청소년들을 지도하면서 이에 인수자가 나타나면 금전 거래가 이뤄지면서 매매 되고 있는 실정으로 변질되고 있는것으로 확인됐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시, 정부혁신 평가 국무총리 표창…전남도 유일
여수교육지원청, 「여수교육 2019」청취 및 안건 심의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이사장 공개모집 … 8월 5일까지 접수
여수광양항만공사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근무 돌입
여수시 중앙동, 여수거북선축제 통제영길놀이 대상 수상
여수서초등학교, 야구부 감독 사기죄로 고소되어 눈길
권오봉 여수시장·정현복 광양시장, 더불어민주당 복당
여수교육지원청, ‘찾아가는 기록물 관리 및 정보공개 교육’실시
권오봉 여수시장, 공무원 시책연구팀과 ‘소통’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화이팅하는 SK선수들
여수시, 시민 화합‧결집 위해 ‘여순사건 조례 재의요구 철회’
여수시, 제58회 전남체전 ‘종합우승 탈환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