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5.16(목) 21:19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표창원 의원, ‘국민 중심 소액재판법’ 발의

- ‘민사소액 재판 소송가액 기준, 법원이 아닌 국회가 규정해야’
- ‘소액사건 해당 여부는 국민의 기본권에 중대한 영향, OECD 주요국과 동일하게 법률에 규정 필요’
2019. 04.30(화) 23:34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이문석기자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30소액사건심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민사소액 재판 소송가액 기준을 법률로 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이다.

 

민사소액 재판은 재산권 소송 중 소액의 민사사건을 간이한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제도이며, 현행법상 민사소액 재판 소송가액 기준인 3,000만 원을 대법원 규칙으로 규정하고 있다.



 소액사건에 해당할 경우 다른 민사사건과 달리 법원은 판결서에 이유를 기재하지 않을 수 있고 직권으로 증거조사가 가능하다. 이는 국민의 정당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제한할 뿐만 아니라 소액사건의 당사자를 일반 민사사건의 당사자와 달리 취급하여 평등원칙에 저촉되는 문제를 야기한다. 그러한 이유로 많은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민사소액 재판의 근거와 기준을 모두 법률에 규정하여 국회의 통제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소액사건심판법이 제정된 1973년에는 국회에서 법률로 소송가액 기준을 정하였지만 197912월 대법원 규칙으로 민사소액 재판 소송가액 기준을 정하도록 하는 개정이 있었다. 국회 회의록을 살펴보면, 197910·26 사태 직후 정국이 혼란스러운 와중 개최된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전문위원의 반대가 있어 법안이 소위원회로 회부된 사실이 확인된다.

 


표 의원은 정국이 혼란한 가운데 법을 개정해 소송가액 기준을 대법원 규칙으로 정하도록 한 결과 이후 대법원은 가파르게 기준 금액을 높여 규칙 개정 시마다 평균 100% 인상을 계속해왔습니다. 오늘날 국내 민사소액사건 소송가액 기준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라며 소액재판을 받을 것인지 정식재판을 받을 것인지는 국민의 기본권에 중대한 영향을 미칩니다. 개정안을 통해 독일, 프랑스, 미국 등 OECD 주요국과 동일하게 국회에서 법률로 소액사건 소송가액 기준을 정해 국민 중심 소액재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4차 산업혁명, 기초과학 토대 튼튼해야 혁신성과 배가가능”
주승용 국회부의장, 국회자살예방포럼 2019 2차 정책 세미나 개최
이해찬 당대표, 남북교류협력의 전망 토론회 인사말
국회사무처, 국회 본관 의안과 점거 사태에 대한 고발장 제출
표창원 의원, ‘국민 중심 소액재판법’ 발의
유승희 의원 진행, 오준호 작가 & 김정빈 수퍼빈 대표 콜라보
문희상 국회의장, 일본 아키히토 천황 퇴임 축전 보내
허석 시장, '제42차 순천공업고등학교 총동문체육대회' 국민의례 모습
이해식 대변인, 오전 추가 현안 브리핑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관련 민평련 성명서
어기구의원, 충남권「중장년기술창업센터」당진 유치
조승현 상근부대변인 논평, 나경원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은 불법행위 중단하고 개혁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