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16(월) 22:03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여수해경, 무기산 불법 보관 김 양식업자 및 운반책 등 4명 적발

– 김 양식장 사용 목적, 인근 야산 등에 무기산 22,000리터 보관...해경에 덜미
2019. 05.08(수) 23:25확대축소

[여수/아침신문]이문석기자 = 바다에서 사용이 금지된 무기산 및 유해화학물질을 불법 보관 및 운반한 혐의로 김 양식업자 등 4명이 여수해경에 적발됐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지난 3일과 5일 이틀에 걸쳐 전남 고흥군 도화면 일원에서 무기산을 불법 보관한 혐의로 김 양식업자 A (48, ) 씨를 비롯해 유해화학물질 운반 차량에 유독물 표시를 하지 않고 차량을 운행한 B (64, ) 씨 등 4명을 적발해 조사 중이다8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A 모 씨는 지난 3일 오후 640분경 전남 고흥군 도화면 인근 마을 야산에 본인 소유 김 양식장에 잡태 등 이물질 제거에 사용할 목적으로 무기산 21,600리터를`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무기산 운반에 참여한 B (64, )씨와 C (33, 광주 북구)씨를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아울러, 지난 5일 오후 3시경 고흥군 도양읍에 거주한 D (42, ) 씨도 본인 주거 창고에 무기산 400리터를 불법 보관한 혐의로 적발됐다.


경 관계자는유해화학물질인 무기산을 보관 및 사용유통하는 경우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가용 인력 및 장비를 등 총동원하여 전 방위적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무기산 등 유해화학물질을 운반하려는 자가 안전교육 및 위험물 표시를 하지 않고 운행할 경유 3천만 원 이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이를 보관사용하다 적발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민주당 여수갑, ‘가짜뉴스특별대책단’ 가동…공작정치 ‘철퇴’
GS칼텍스 허세홍 대표이사 여수시민께 머리 숙여 ‘사과’
순천 A여고 소프트볼팀, 선수 부풀려 체육지원금 ‘부정수령’ 의혹
상사지구, ‘굴곡 위험도로 개선사업’ 공사현장 엉망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성명서 발표
보성군, 아픈 이웃위해 마을 주민들이 직접 농사 대신해
여수시. 여수해역 적조주의보…전남도, 방제 총력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모자(母子) 극적 구조, 생명엔 지장 없어
영산강유역환경청, "광양만권 산단 특별점검 결과" 환경법령 위반 8개 업체 적발
여수해양경찰서, 안개 낀 여수 해상 어선-낚싯배 충돌, 다행히 인명 피해 없어
순천국유림관리소, 산림교육 위탁사업 중간보고회 개최
허석 순천시장, 지역신문발전기금 관련 입장 밝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