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10(토) 15:1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이춘석 의원, "민⦁형사소송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법원이 사문화시킨 기피제, 실효성 높인다
2019. 05.31(금) 22:46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이문석기자 = 사문화된 법관의 기피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 "형사소송법"의 재심사유 확대를 통해 판결의 공정성을 기할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갑, 법사위)은 법원에서 행해지던 법관의 변칙적인 회피신청을 방지하고, 법률상 재판에 관여할 수 없는 법관이 관여한 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형사소송법"일부개정법률안을 31일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는 법관이 불공정한 재판을 할 염려가 있을 경우, 재판당사자 또는 피고인이 해당 법관에 대한 기피 신청을 할 수 있고, 법관 스스로 제척 또는 기피사유에 해당하는 원인이 있다고 생각되는 때에는 회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

 

그러나 법원은 재판당사자 또는 피고인으로부터 기피신청이 들어올 경우 해당 법관이 회피 신청을 해 재판부를 재배정한 다음, 이를 이유로 재판당사자나 피고인의 기피신청을 각하시킴으로써 법률이 보장하고 있는 기피권을 형해화 시켜왔다.

 

최근 대법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지난 10년간 민·형사 재판에서 재판부 변경이 신청된 총 8,353건의 사건 중 법원이 이를 인용한 건수는 단 11건에 그치고 있다.

 

이에 개정안은 법관에 대한 기피신청이 있는 경우 그 결정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해당 법관이 회피신청을 할 수 없도록 하여 재판당사자 또는 피고인의 기피권을 우선적으로 보장하도록 했다.

 

아울러 󰡔민사소송법과는 달리 󰡔형사소송법은 법률상 재판에 관여할 수 없는 법관이 판결을 내린 경우 재심 청구사유로 인정되지 않아 재판당사자나 피고인이 부당성을 호소할 길이 없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동 개정안은 󰡔형사소송법󰡔민사소송법과 동일하게 재심사유를 확대하여 법률상 해당 재판에 관여할 수 없는 법관이 관여한 때에는 확정판결 후에도 재심을 청구하여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춘석 의원은 작은 비판도 용인하지 않는 사법부의 보수적이고 폐쇄적인 태도가 기피제도를 무력화시킨 것이라고 강조하며 국민 모두가 공명하고 정의로운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사법실현을 위해 법적 기틀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법안에는 대표발의자인 이춘석 의원을 비롯해 임종성, 심재권, 유동수, 전혜숙, 김종민, 김관영, 금태섭, 박찬대, 박홍근 의원 등이 공동발의자로 함께 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군, 다중이용건축물 불법증축(구조변경) 일제점검 실시
이상민 의원, “부품․소재․장비 등 원천기술 연구 및 국산화로 산업경쟁력…
권칠승 의원, 「강력범죄자 의사면허 박탈법」대표발의
곡성군, '농촌유학 여름 캠프' 섬진강 물 따라 프로그램 진행
윤준호 국회의원, 해양쓰레기문제 해결하기 위한 연속정책투어 개최
김수민 의원, “청주 청원구 북이면 일대 주민들 건강영향조사 실시 환경부 결정 늦었…
광주은행, kbc써밋지점 개점식 가져
문재인 대통령, "잘함 51%, 11월 이후 최고치"
백승주 의원, 미・러 간 중거리핵전력조약 파기(8.2일)로 동북아 역내 핵 경쟁 …
박홍근 의원, 30년 묵은 택시 사납금제 전면 폐지
국회 본회의, 일본 정부의 보복적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과 추경예산안 등 1…
오영훈 의원 대표발의,“해양경찰법 제정안 본회의 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