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7.24(수) 07:4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김종회 의원, 이개호 장관 면담에서 “넓지도 않은 한국땅에 한농대 제2-제3캠퍼스 설치 필요 없다”말해

“단연코 한농대 분할-분교 설치 없음을 장관으로서 약속”
국회 김종회 의원 면담서 “증원 이뤄져도 현 한농대 부지에서 수용 충분”
김의원, 한농대 분할 음모 분쇄 회견-1인 시위-한농대 전북 소재지법 발의 등 맹활약
2019. 06.25(화) 17:23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이문석 기자 = ‘한국농수산대학(이하 한농대) 지킴이’ 김종회의원(국회 농해수위, 전북 김제-부안)은 25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대한민국의 농식품부 장관으로서 한농대 분할 및 분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날 김 의원의 요청으로 의원실을 방문한 이 장관은 “넓지도 않은 대한민국 땅에 제2, 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설치할 필요성 자체가 없다”며 “단연코 한농대 분교 설치 계획 자체가 없다는 사실을 장관으로서 말씀 드리는 것이며 이는 대한민국 정부의 약속인 만큼 전북도민들께서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전북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농대 부지는 한 학년의 정원을 현행 500명에서 1000~2000명 수준으로 늘려도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며 “한농대 정원을 늘릴 경우 현 부지를 확대하거나 전북지역 내에서 부지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분교와 같은 중대한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전북도민과의 사전 협의를 전제로 해야 하는데 분교 계획 자체가 없기 때문에 도민과 협의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장관 면담은 ▲지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시한 민주평화당 전북의원 공동 ‘한농대 분할 법안 즉각 철회 기자회견’ ▲19일 한농대 정문 앞에서 실시한 '한농대 분할 시도 저지 1인 시위‘ ▲한농대 소재지를 전라북도로 명문화한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에 이은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

.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시교육청, 하승창 전 청와대 수석 초청 강연회
유승희 국회의원, 일본산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 급증…감시 강화해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 개최
김영우 의원, 산림청장에게 ‘의정부시 쓰레기 소각장’ 설치 반대 강력히 요청
김종훈 의원 19일 정오,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인시위
변재일 국회의원, 대표 발의한 「폐기물관리법」,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통과!
김종회 의원, 이개호 장관 면담에서 “넓지도 않은 한국땅에 한농대 제2-제3캠퍼스 설…
김도읍 의원, “부산의 미세먼지 감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이종배 의원, 6·25 전몰군경자녀 보상금, 모친사망 시점 하루 차이로 4배 이상 차이
정의당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 167차 상무위원회 모두발언
김종훈 의원, “재정문제 등 얽혀 우본에만 맡기지 말고 정부가 나서 해결책 제시”
국회,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설치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