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12(목) 22:17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김종회 의원, 이개호 장관 면담에서 “넓지도 않은 한국땅에 한농대 제2-제3캠퍼스 설치 필요 없다”말해

“단연코 한농대 분할-분교 설치 없음을 장관으로서 약속”
국회 김종회 의원 면담서 “증원 이뤄져도 현 한농대 부지에서 수용 충분”
김의원, 한농대 분할 음모 분쇄 회견-1인 시위-한농대 전북 소재지법 발의 등 맹활약
2019. 06.25(화) 17:23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이문석 기자 = ‘한국농수산대학(이하 한농대) 지킴이’ 김종회의원(국회 농해수위, 전북 김제-부안)은 25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대한민국의 농식품부 장관으로서 한농대 분할 및 분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날 김 의원의 요청으로 의원실을 방문한 이 장관은 “넓지도 않은 대한민국 땅에 제2, 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설치할 필요성 자체가 없다”며 “단연코 한농대 분교 설치 계획 자체가 없다는 사실을 장관으로서 말씀 드리는 것이며 이는 대한민국 정부의 약속인 만큼 전북도민들께서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전북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농대 부지는 한 학년의 정원을 현행 500명에서 1000~2000명 수준으로 늘려도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며 “한농대 정원을 늘릴 경우 현 부지를 확대하거나 전북지역 내에서 부지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분교와 같은 중대한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전북도민과의 사전 협의를 전제로 해야 하는데 분교 계획 자체가 없기 때문에 도민과 협의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장관 면담은 ▲지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시한 민주평화당 전북의원 공동 ‘한농대 분할 법안 즉각 철회 기자회견’ ▲19일 한농대 정문 앞에서 실시한 '한농대 분할 시도 저지 1인 시위‘ ▲한농대 소재지를 전라북도로 명문화한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에 이은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

.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박용진 의원 "유치원3법 올해 꼭 통과돼야"…국민 관심 호소
오영훈 의원,“최악의 20대 국회에서 2020년 농‧어업 1차 산업 예산 지켜내”
주승용 국회부의장, 2020년도 예산안 여수시 국비 4,816억원 통과
박성민 청년대변인 논평] 국회법을 개정해 면죄부를 얻으려는 자유한국당, 꿈에서 깨어…
이해찬 당대표, 민생경제 활력을 위한 기초단체장대표자 간담회 인사말
손금주 의원, 지역 현안 해결 위한 행안부 특교 10억 원 확보!
박완수 의원, <공직선거법 및 공수처법 제(개)정안의 위헌성과 대응방안> 세미나 개최…
유동수 국회의원,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
이해찬 당대표, 창업 활성화를 위한 청년과의 대화 인사말
정춘숙 의원, 서울시장 만나 수지지역 (신봉) 지하철 3호선 연장 등 건의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논평] 정상적인 공무를 수행하던 경호원에게까지 갑질을 행사하고…
서삼석 의원, ‘제20대 국회 의정대상’수상으로 의정활동 13관왕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