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23(금) 14:2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허석 순천시장, 지역신문발전기금 관련 입장 밝혀

“기금을 횡령한 것처럼 매도해 참담한 심정” 밝혀
당시 무급 비상근 했고, 매달 신문사에 재정 후원
2019. 07.23(화) 13:48확대축소

[순천/아침신문]정순이기자 = 검찰이 지역신문발전기금 사건과 관련 허석 순천시장 등을 기소한 것을 두고, 허석 시장이 723일 입장을 발표했다. 허석 시장이 사법기관 수사를 두고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허석 시장은 이번 사건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때 오로지 저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10여 년 전의 일을 들추어 쟁점화 하더니 제가 당선되자마자 고발한 사건이라며 그동안 고발인 등의 악의적인 공격이 1년 이상 계속되었지만 수사에 미치는 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이 사건에 대한 언급을 삼갔다고 말했다.

 

그리고 사법기관의 수사가 1년 이상 지속되면서 시민들이 염려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이유야 어찌되었든 시민들께 걱정을 끼치게 되어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시민과 함께 새로운 순천만들기를 흔들림 없이 계속할 것이며, 재판을 통해 진실과 정의가 반드시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허석 시장은 시민의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이번 사건을 자세히 소개했다. 논란이 된 순천시민의신문은 20014, 당시 만연한 촌지 추방과 시민의 작은 권리찾기를 목표로 순천시민 500여 명이 출자하여 창간하였다.

 

문화관광부 소속 지역신문발전위원회로부터 그동안의 활동성과를 인정받아 2005년부터 전국의 지역신문 40여 곳만 지원되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받았다. 당시 지역신문 발전기금은 현금 지원은 없이 지역신문의 콘텐츠 다양화를 지원했는데, 고발인의 경우 프리랜서 전문가(자신의 전문성을 살려 신문에 기고하고, 활동비를 지원받는 방식)로 활동한 바 있다.

 

여느 지역신문과 마찬가지로 창간할 때부터 재정난을 겪어 왔던 순천시민의신문은 당시 대표였던 허석 시장이 사재를 털어 부족한 재정을 메워 온 상황이었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온 허석 시장은 자신의 입신양명을 뒤로하고 30여 년 동안 노동운동과 시민운동에 매진했고, 학생들을 가르쳐서 함께 활동하는 후배들의 급여 등을 마련하였다.

 

순천시민의신문을 운영할 때도 직함은 대표이사였지만,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게 될 때는 신문사 운영에서 손을 떼고 편집국장 중심으로 신문사를 운영하였고, 허석 시장은 논술학원을 하며 신문사의 부족한 재정을 충당했다.

 

사건의 발단이 된 고발인 이종철은 순천시민의신문 기자로 채용되어 일하다 당시 민주당의 전략공천을 받아 시의원으로 당선되었다. 동시에 신문사에서는 프리랜서 전문가로 일하며 지역신문발전기금에서 활동비를 지원받았다. 그는 재정난을 겪고 있는 신문사 사정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활동비 중 일부를 신문사에 후원했는데, 10여 년이 지나서야 말을 바꿔 후원한 게 아니라 신문사에서 횡령한 것처럼 고발한 것이다.

 

허석 시장은 “20여 년 동안 노동자들과 함께 활동했고, 신문사에 재정을 후원하면서 정작 우리 가족을 제대로 돌보기 어려웠다그래도 지난 세월을 후회해본 적 없는데, 누구보다 사정을 잘 알고 있을 후배가 저를 고발하여, 처음으로 사람에 대한 불신과 지난 세월에 대한 후회를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일부의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급여를 받기는커녕 매월 100만 원에서 수백만 원을 후원했는데도 가로채’, ‘빼돌려등 마치 제가 공금을 횡령이라도 한 것처럼 보도하고, 고발인도 저를 사기꾼이라며 SNS에 도배질하고 다닌다는데, 정말 참담하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허석 시장은 마지막으로 순천시민을 향해 민선7기 순천시정을 운영하면서 비리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공무원 인사에서는 매관매직과 갑질을 없애고, 사업에서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무엇보다 시민이 시정에 직접 참여하는 직접민주주의의 메카, 순천을 만들어 가고 있는 지금, 시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시정을 흔들고 있는 세력으로부터 저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모자(母子) 극적 구조, 생명엔 지장 없어
영산강유역환경청, "광양만권 산단 특별점검 결과" 환경법령 위반 8개 업체 적발
여수해양경찰서, 안개 낀 여수 해상 어선-낚싯배 충돌, 다행히 인명 피해 없어
순천국유림관리소, 산림교육 위탁사업 중간보고회 개최
허석 순천시장, 지역신문발전기금 관련 입장 밝혀
여수해경, 무기산 불법 보관 김 양식업자 및 운반책 등 4명 적발
여수해경, 침수된 레저 보트 승객 3명 5분여 만에 구조, 인명피해 없어
여수해상, 선원 및 승객 42명 타고 있던 도선 기관 고장으로 표류 인명피해 없이 전원…
광주광역시, 대변인 성명 발표
함평군, 청사 앞 집회에 대한 입장표명
여수경찰서 쌍봉지구대, 신속대응으로 차량절도범 검거
순천시 상사면 용암마을 인근지역 산불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