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20(금) 00:35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보성군, 아픈 이웃위해 마을 주민들이 직접 농사 대신해

미력면 살내마을 마을 공동체 실현, 훈훈한 정은 덤
2019. 08.27(화) 21:44확대축소

[보성/농업] = 보성군 미력면 살내마을에서 마을 주민들이 아픈 이웃의 농경지를 대신 돌보며 훈훈한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 주변에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4일 미력면 살내마을 주민 박 모 씨(68)가 뇌경색으로 쓰러져 광주 대학병원 응급실로 입원하자, 이 상황을 안타깝게 여긴 살내마을 주민 15명은 박 씨가 투병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박 씨가 관리해오던 6,500평 규모의 농지를 공동관리 하기 시작했다.

 

살내마을 주민들은 문기정 이장을 중심으로 논물관리, 농약살포, 예초작업 등 추수를 앞둔 박 씨의 농지를 정성껏 관리해 오고 있다.

 

특히, 마을 최고령자인 문복주(89)씨는 손수 예초기를 메고 풀베기에 동참하며 주민 화합과 함께 나누는 고유 미풍양속을 지켜나가는 주민 모두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수확시기까지 완쾌하지 못하면 일손을 나누어 끝까지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

 

미력면의 미담은 추석을 앞두고 미풍양속을 실천하는 건강한 마을 공동체의 표본을 보여주며, 이웃의 힘든 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가고 주민들 간에 끈끈한 정을 나누는 사례로 주변 마을에 본보기가 되고 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해경, 만취상태로 음주 운항한 예인선 선장 적발
민주당 여수갑, ‘가짜뉴스특별대책단’ 가동…공작정치 ‘철퇴’
GS칼텍스 허세홍 대표이사 여수시민께 머리 숙여 ‘사과’
순천 A여고 소프트볼팀, 선수 부풀려 체육지원금 ‘부정수령’ 의혹
상사지구, ‘굴곡 위험도로 개선사업’ 공사현장 엉망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성명서 발표
보성군, 아픈 이웃위해 마을 주민들이 직접 농사 대신해
여수시. 여수해역 적조주의보…전남도, 방제 총력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모자(母子) 극적 구조, 생명엔 지장 없어
영산강유역환경청, "광양만권 산단 특별점검 결과" 환경법령 위반 8개 업체 적발
여수해양경찰서, 안개 낀 여수 해상 어선-낚싯배 충돌, 다행히 인명 피해 없어
순천국유림관리소, 산림교육 위탁사업 중간보고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