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20(금) 00:35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한화 사외이사 기간 중 고액 교통비 수령 및 회의불참에도 수령한 교통비 200만원

- ㈜한화 사외이사 기간 중 회의 1회 참석 당 교통비 50만원 수령

- 회의불참에도 교통비 지급받은 회수 4회, 200만원 수령
2019. 09.02(월) 00:21확대축소

[국회/정치]이문석기자 = 성일종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서산·태안)30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과거 한화 사외이사 시절 회의 1회 참석 당 교통비 50만원을 수령했으며, 그 중 4번은 회의에 불참하고도 교통비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0103월 한화 사외이사로 선임된 후 20134월까지 총 31개월 간 재직했다. 이 기간 중 월 보수액 400만원으로 총 14,800만원의 급여를 한화로부터 지급받았다.

 

이 외에도 조 후보자는 이사회 회의 1회 참석 당 무려 50만원의 고액 교통비를 지급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 후보자의 사외이사 재직 기간 중 총 49번의 이사회 회의가 있었는데, 조 후보자는 이 중 45번의 교통비를 지급받았으며 이때마다 50만원씩 총 2,300만원의 교통비를 지급받았다. 1(2011224)100만원의 교통비를 지급받았는데, 이때만 100만원의 교통비가 지급된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결국 조 후보자는 31개월간 월급여액으로 14,800만원, 교통비 2,300만원으로 총 17,100만원을 한화로부터 수령한 것이다.

 

한편 조 후보자는 재직기간 중 있었던 49번의 이사회 회의 중 8번 불참했는데, 이 중 4번은 회의에 불참하고도 회의 참석을 위한 교통비를 수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수령한 금액은 총 200만원이다.

 

이에 조성욱 후보자 측은 회의에 불참하고 교통비를 받은 것은 맞지만, 한화 측에서 정책적으로 정기 이사회 회의의 경우 회의 참석 여부에 관계 없이 교통비를 지급했다고 해명했다.

 

성일종 의원은 이에 대해 그간 재벌에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던 조 후보자가 회의에 불참하고도 고액의 교통비를 수령한 것은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자질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국농어촌공사 진도지사, 제13호 태풍 “링링”피해농가 피해복구 구슬땀
장흥군, ‘태풍 흔적 지우기’ 바닷가 대청소
순천시마을기업협의회, ‘2019년 순천사회적경제 나눔한마당’ 잔치 예정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한화 사외이사 기간 중 고액 교통비 수령 및 회의불…
광주은행, 무등산 수박 2천만원 구매해
영광군, 어린자라 방류로 내수면 자원 조성 박차
박완주 의원,“대외 여건에 흔들리지 않는‘공익형직불제’로 개편해야”
국회방송, 국민소통 프로그램 「최양락의 민심탐방 소통방통」 선보여
박완수 의원, 4.15 총선 필승을 위한 핵심 이슈 토론회 개최
정춘숙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박완수 의원,‘소비자협회 선정, 사회적가치 입법대상’수상
홍문표의원, 중부해경청 홍성 내포신도시 유치위해 해양경찰청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