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0.17(목) 08:19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장성 황룡강, “어디를 가든(garden) 아름답네!”

유앤아이 가든, 드레스 가든 등 관광객 눈길 사로잡아... 나흘 간 41만 명 방문
2019. 10.07(월) 23:01확대축소

[장성/문화] = 장성 황룡강에 조성된 가든(garden)이 방문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주목된다.

 

군은 올해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13)에서 10억 송이의 가을꽃, 세 가지 주제(컬러, 이야기, )의 테마정원과 함께 축제장 곳곳에 가든을 설치했다.


먼저 문화대교 건너편에 마련된 유앤아이(YOU & I) 가든이 눈길을 끈다. 세 개의 커다란 홀에서 꽃길이 흘러나오고 있는 것 같은 조경이 인상적이다.


두바이 미러클 가든에서 모티브를 얻어 조성됐으며, 황룡강 노란꽃강의 발원지임을 상징한다. 유앤아이 가든에서 만난 이모 씨(광주)올 봄에도 (유앤아이 가든에) 사진 찍으러 왔었는데, 그때보다 더 아름답게 꾸며진 것 같다고 말했다.

 

홋카이도 모리노 가든을 발전시킨 드레스 정원도 주목된다. 1,004송이의 노란 국화가 마치 여왕의 드레스처럼 아름답게 드리워져 있으며, 장안교 건너 힐링허브정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장성군은 홋카이도의 가든팜에서 착안한 오색정원도 문화대교~2황룡교 사이에 조성했다. 색색의 백일홍으로 꾸며져 셀카 모드를 부추긴다.

 

주무대인 공설운동장에는 황룡정원도 놓칠 수 없다. 황룡의 머리 부분을 형상화해 놓은 이곳은 강 속에 숨어 사는 황룡 가온이 밤마다 사람으로 둔갑해 마을 사람들을 돕는다는 황룡강의 전설을 주제로 설치됐다.


가족 단위로 축제현장을 방문한 박모 씨(경기도)오직 황룡강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가든이 조성되어 있어 관람이 즐겁다좋은 사진도 많이 남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황미르랜드 33천여에 조성된 100만 송이의 해바라기 정원과 꽃길마다 마련된 이색 포토존도 눈을 즐겁게 한다. 장성군에서 해바라기는 옐로우거버넌스를 동시에 아우르는 상징적인 꽃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장성 황룡강을 찾으면 두바이 미러클 정원이나 홋카이도 정원에 가지 않아도 될 정도로 다채롭게 조성된 아름다운 가든을 체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의 추산에 의하면 태풍이 지나간 3일부터 6일까지 나흘 간 41만 명에 가까운 나들이객이 황룡강을 찾았다. 더 풍성해진 가을꽃과 앵무새 특별체험관 등 다채롭게 마련된 볼거리와 KTX 장성역 재정차로 인해 편리해진 교통이 가을 행락객들의 발길을 장성으로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KS까지 남은 승 1승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SK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2차전, 키움 히어로…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SK와이번스의 투수교체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김하성의 투런 홈런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김규민, 박병호와 김웅빈을 훔으로 불러들이며 동…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김웅빈, 이정후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안타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동민, 짜릿한 투런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2회 말, 짜릿한 로맥의 솔로 홈런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의 선발투수 최원태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이정후의 짜릿한 안타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SK와이번스의 시구자 오지석
[2019 신한 MY CAR KBO 포스트시즌] 예그리나 합창단의 애국가 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