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1.20(수) 23:28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리서치뷰] 2019년 10월말 정기조사(10/27~30) 보도자료(2보)

조국 정국 가장 공정했던 방송사 1위 MBCㆍ2위 TV조선, KBS 최하위
인터넷 실명제 ‘찬성(60%)’, 한겨레 고소 사건 ‘취하 또는 이첩해야(52%)’

문 대통령 긍정률 취임 후 최저치ㆍ부정률은 최고치, 민주당 1~2%p 동반 하락
조국 보도 관련 가장 공정했던 방송은 “MBC(19%)”, 인터넷 실명제 “찬성(60%)”

□ 조국 관련 가장 공정했던 방송 “MBC(19%) vs TV조선(17%) vs JTBC(14%)”
□ <한겨레신문> 검찰총장 고소 사건 “검찰 직접수사(37%)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28%) vs 경찰 이관(24%)”
□ 시급한 개혁과제 “정치개혁(28%) vs 검찰/사법개혁(28%) vs 경제개혁(22%)”
□ 시사 유튜브 채널 “언론이다(50%) vs 언론 아니다(33%)”
□ 인터넷 실명제 도입 “찬성(60%) vs 반대(26%)”
2019. 11.03(일) 19:46확대축소

[국회/사회] =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미디어오늘>과 함께 1027~30일 나흘간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지난 석 달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보도와 관련하여 가장 공정한 방송사 1위는 MBC가 차지한 가운데 공영방송사인 KBS는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서는 '찬성(60%) vs 반대(26%)'로 찬성이 2.3배 높았고, 과반의 응답자가 시사 문제를 다루는 유튜브도 '언론'이라고 평가했다.

 

우리나라가 공정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로는 정치개혁(28%)검찰/사법개혁(28%)이 나란히 1위로 꼽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서는 37%'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고 답한 가운데 '고소를 취하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28%)', '이해충돌 소지가 있으므로 경찰로 이관해야 한다(24%)', 검찰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52%에 달했다.


1. 조국 전 장관 가족 보도 관련 가장 공정했던 방송사

“MBC(19%) vs TV조선(17%) vs JTBC(14%)”, KBS(5%) 최하위권

 

이념성향별

보수층 “TV조선(34%) vs MBC(10%)”

진보층 “MBC(32%) vs JTBC(22%)”

중도층 “JTBC(12%) vs TV조선채널A(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보도와 관련하여 가장 또는 조금이라도 더 공정했던 방송사MBC(19%) TV조선(17%) JTBC(14%) 채널AYTN(6%) 연합뉴스TVSBSMBNKBS(5%) 순으로, MBCTV조선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한 가운데 공영방송인 KBS는 최하위권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무응답 : 18%).

 

계층별로 여성(21%) 19/20(18%) 30(26%) 40(25%) 50(20%) 서울(22%) 경기/인천(18%) 호남(29%)에서는 MBC1위를 차지했고, TV조선은 남성(19%) 60(24%) 70+(25%) 대구/경북(19%) 부울경(22%) 강원/제주(22%)에서 1위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 긍정평가층에서는 MBC(38%) JTBC(23%) YTN(5%), 부정평가층에서는 TV조선(31%) 채널A(11%) YTN(8%) 순으로 각각 꼽았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의 34%가 가장 공정했던 방송사로 TV조선을 지목한 반면, 진보층의 32%MBC를 꼽아 성향별로 또렷한 차이를 보였다.

 

2. <한겨레신문>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 고소 사건

검찰 직접수사(37%)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 통한 해결(28%)

vs 이해충돌 소지 있으므로 경찰 이관(24%)”

 

이념성향별

보수층 검찰 직접수사(55%) vs 경찰 이관(18%)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17%)”

진보층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41%) vs 경찰 이관(30%) vs 검찰 직접수사(20%)”

중도층 검찰 직접수사(40%) vs 경찰 이관(21%)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20%)”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직후 검찰이 직접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하여 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37%) 고소를 취하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 통해 해결해야 한다(28%) 이해충돌 소지가 있으므로 경찰로 이관해야 한다(24%)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11%).

 

고소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나 경찰 이관을 지지한 응답이 52%, 검찰 직접수사 지지도 37%보다 1.4배인 15%p 높았다.

 

 보수층은 검찰 직접수사(55%) 경찰 이관(18%)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17%) 순으로 검찰 직접수사를 지지하는 응답이 과반을 상회한 반면, 진보층은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41%) 경찰 이관(30%) 검찰 직접수사(20%) 순으로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경찰 이관을 지지하는 응답이 71%에 달했다.

 

중도층은 검찰 직접수사(40%) 경찰 이관(21%)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20%) 순으로 검찰 직접수사취하 또는 언론중재위경찰 이관지지가 팽팽했다.


3. 공정사회를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

정치개혁(28%) vs 검찰/사법개혁(28%) vs 경제개혁(22%)

vs 언론개혁(12%) vs 교육개혁(6%)”

 

이념성향별

보수층 정치개혁(34%) vs 경제개혁(31%) vs 검찰/사법개혁(12%)”

진보층 검찰/사법개혁(45%) vs 정치개혁(22%) vs 경제개혁언론개혁(13%)”

중도층 정치개혁(34%) vs 경제개혁(23%) vs 검찰/사법개혁(20%)”

 

우리나라가 ‘공정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는 ▲정치개혁≒검찰/사법개혁(28%) ▲경제개혁(22%) ▲언론개혁(12%) ▲교육개혁(6%)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4%).


계층별로 ▲남성(32%) ▲50대(33%) ▲60대(35%) ▲70대+(30%) ▲서울(30%) ▲충청(41%) ▲부울경(29%)에서는 정치개혁을 1순위로 꼽았고,


▲여성(30%) ▲19/20대(27%) ▲30대(39%) ▲40대(39%) ▲경기/인천(33%) ▲호남(33%)에서는 검찰/사법개혁을 1순위로 꼽았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은 ▲정치개혁(34%) ▲경제개혁(31%) ▲검찰/사법개혁(12%) 순으로 꼽았고, 진보층은 ▲검찰/사법개혁(45%) ▲정치개혁(22%) ▲경제개혁≒언론개혁(13%) 순으로 지목한 가운데 중도층은 ▲정치개혁(34%) ▲경제개혁(23%) ▲검찰/사법개혁(20%) 순으로 꼽았다.


4.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인지 여부

언론이다(50%) vs 아니다(33%)”, 언론이다 1.5배 높아

 

이념성향별

보수층 언론이다(51%) vs 아니다(32%)”, 언론이다 1.6(19%p) 높아

진보층 언론이다(54%) vs 아니다(36%)”, 언론이다 1.5(18%p) 높아

중도층 언론이다(40%) vs 아니다(34%)”, 언론이다 1.2(6%p) 높아

시사 문제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이 ‘언론’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론이다(50%) vs 아니다(33%)’로, 언론이라는 응답이 1.5배(17%p) 높았다(무응답 : 16%).


 대부분 계층에서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이다’는 응답이 높은 가운데 ▲여성(52%) ▲19/20대(54%) ▲30대(56%) ▲40대(57%) ▲50대(56%) ▲학생(58%) ▲자영업(53%) ▲화이트칼라(59%) ▲민주당(55%) ▲한국당(50%) ▲정의당(53%) 지지층 등에서 과반을 상회했다.

보수층의 51%, 진보층의 54%, 중도층의 40%가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이라고 평가했다.


5. 인터넷 실명제

찬성(60%) vs 반대(26%)”, 찬성 2.3배 높아

 

이념성향별

보수층 찬성(52%) vs 반대(34%)”, 찬성 1.5(18%p) 높아

진보층 찬성(69%) vs 반대(23%)”, 찬성 3.0(46%p) 높아

중도층 찬성(57%) vs 반대(19%)”, 찬성 3.0(38%p) 높아

사회적 쟁점으로 떠오른 인터넷 실명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악성 댓글과 명예훼손 등에 따른 피해가 크므로 찬성(60%) vs 헌법적 가치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으므로 반대(26%)’, 찬성 응답이 2.3배 높았다(무응답 : 14%).

 

대부분 계층에서 인터넷 실명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은 가운데 특히 여성(63%) 30(64%) 40(68%) 50(67%)는 찬성이 60%를 상회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69% vs 반대 23%) 중도층(57% vs 19%) 보수층(52% vs 34%) 모두 인터넷 실명제 도입 찬성이 반대보다 1.5~3배가량 높았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곡성군, 치수(治水) 능력 높이기 위해 소하천 정비 총력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정무특보, "상생형 지역일자리 국가재정자금 지…
[리서치뷰] 2019년 10월말 정기조사(10/27~30) 보도자료(2보)
순천교육지원청, 2019 안전한국훈련 연계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전남교육청, 문화가 있는 월례조회 ‘눈길’
정은혜 의원[논평], 벤처창업가 기소, 검찰이 해야할 일이 아닙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 논평, ‘맥도날드 햄버거병’ 재수사 착수한 검찰, 엄정 수사를 촉…
박용진 의원 “사립대학법인에 대한 외부회계감사 감리결과 공개” …
맹성규 의원, 학교의 자살예방교육 역량 강화 한다
김두관 의원, 잘나가는 상위 1% 가수와 0.1% 스포츠 선수 동종업종 소득의 50% 차지 …
정인화 의원, 해마다 늘어나는 민방위 무단불참자 2018년 1만명 육박
[성명서]4당 원내대표, 정치‧사법개혁을 위한 패스트트랙 관련법은 중단 없이 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