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6.4(목) 00:1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문재인 대통령 긍정률 60%, 2018년 9월 이후 최고치

“잘함 60%(↑5) vs 잘못함 36%(↓5)”, 긍정 24%p 높아
2020총선 「민주당 승리 & 통합당 패배」 핵심 요인 “통합당이 잘못해서(57%) vs 대통령이 잘해서(23%) vs 민주당이 잘해서(5%)”
정당지지도 “민주당 51%(↑7) vs 통합당 24%(↓7)”, 격차 27%p
2020총선 민주당 지지 이유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52%)”
2020총선 통합당 지지 이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서(49%)”
7대 방송사 신뢰도 “MBC 19%(-) vs JTBC 18%(↓3) vs KBS 17%(↑9)”
7대 일간지 신뢰도 “조선(16%) vs 한겨레(16%) vs 경향(8%) vs 중앙(7%)”
2020. 05.05(화) 21:43확대축소
[국회/평가] = 제20대 총선에 이어 제21대 총선에서도 가장 정확한 예측결과를 제시한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미디어오늘>과 함께 4월 28~30일 사흘간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제21대 총선 압승에 힘입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은 5~7%p 동반 상승한 반면, 통합당은 7%p 급락한 24%로 작년 1월말(2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률은 60%로 2018년 9월 말(6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민주당도 51%의 지지를 얻어 지방선거 직후인 2018년 6월말(55%) 이후 처음 50%대로 올라섰다.

제21대 총선에서 민주당과 통합당 승패를 가른 핵임 요인으로는 응답자의 57%가 ‘통합당이 잘못해서’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한 민주당 지지층의 52%는‘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 통합당 지지층의 49%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서’ 각각 해당 정당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사 신뢰도는 19%를 얻은 MBC가 6년 만에 처음 오차범위 내 선두로 올라섰고, 한국ABC협회가 인증한 유료부수 상위 7대 종합일간지 신뢰도는 조선일보와 한겨레가 나란히 16%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1.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ㅇ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60%(매우 42%, 다소 18%) △잘못함 36%(다소 13%, 매우 24%)로, 긍정률이 1.7배 높았다(무응답 : 3%).

ㅇ 문 대통령 긍정률 60%는 2018년 9월(61%) 이후 최고치, 부정률 36%는 2018년 9월(36%) 이후 최저치다.

ㅇ 세대별 직무평가는 △40대(잘함 73% vs 잘못함 26%) △30대(66% vs 33%) △50대(58% vs 38%) △60대(56% vs 41%) △70대+(55% vs 38%) △18/20대(51% vs 45%) 순으로, 전 연령대에서 모두 긍정률이 50%를 웃돌았다.

ㅇ 지역별로 △대구/경북(잘함 48% vs 잘못함 50%)에서만 부정률이 소폭 높은 가운데 △서울(59% vs 37%) △경기/인천(61% vs 37%) △충청(65% vs 31%) △호남(82% vs 16%) △부울경(51% vs 46%) △강원/제주(59% vs 29%)는 모두 긍정률이 더 높았다.

ㅇ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잘함 35% vs 잘못함 61%)에서는 부정률이 1.7배 높은 반면, △진보층(86% vs 14%)은 긍정률이 6.1배 높아 또렷한 차이를 보이는 가운데 △중도층(48% vs 48%)에서는 팽팽했다.

2. 정당지지도

ㅇ 정당지지도는 △민주당(51%) △통합당(24%) △정의당(6%) △국민의당(4%) △열린민주당(2%) 순으로, 민주당이 통합당을 2.1배 앞섰다(기타 정당 2%, 없음/모름 : 11%).

ㅇ 민주당은 지방선거 직전인 2018년 5월(55%)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 선출 직전인 2019년 1월(2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ㅇ 대부분 계층에서 민주당이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60대(민주당 41% vs 통합당 34%) △70대+(46% vs 41%) △대구/경북(41% vs 32%) △부울경(39% vs 37%)에서도 민주당이 오차범위 내 우위를 보였다.

3. 2020총선 민주당 지지 이유

ㅇ 제21대 총선 지역구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고 답한 응답층을 대상으로 지지 이유를 물은 결과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52%) △통합당이 싫어서(23%) △후보자가 마음에 들어서(12%) △민주당이 마음에 들어서(9%)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5%).

ㅇ ‘통합당이 싫어서’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는 응답은 △남성(26%) △18/20대(29%) △30대(25%) △60대(26%) △보수층(27%) △중도층(28%) 등에서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4. 2020총선 통합당 지지 이유

ㅇ 제21대 총선 지역구 선거에서 통합당 후보를 지지했다고 답한 응답층을 대상으로 통합당 지지 이유를 물은 결과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서(49%) △민주당이 싫어서(19%) △후보자가 마음에 들어서(17%) △통합당이 마음에 들어서(8%)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7%).

5. 2020총선 <민주당 승리ㆍ통합당 패배> 핵심 요인

ㅇ 제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고 통합당이 패배한 핵심 요인으로는 △통합당이 잘못해서(57%) △문재인 대통령이 잘해서(23%) △민주당이 잘해서(5%) 순으로, 통합당 실책을 꼽은 응답이 단연 높았다(무응답 : 16%).

ㅇ 민주당 지지층은 △통합당이 잘못해서(48%) △문재인 대통령이 잘해서(38%) △민주당이 잘해서(7%) 순으로 답했고, 통합당 지지층에서도 △통합당이 잘못해서(68%) △문재인 대통령이 잘해서(3%) △민주당이 잘해서(3%) 등으로 지지층의 68%가 통합당 실책을 가장 많이 꼽았다.

ㅇ 이 같은 결과로 미뤄볼 때 제21대 총선은 ‘정권수호 vs 정권심판’이 격돌한 가운데 통합당 실책이 민주당 압승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6. 방송사 신뢰도

ㅇ 공중파와 종편 등 7대 방송사 신뢰도는 △MBC(19%) △JTBC(18%) △KBS(17%) △TV조선(13%) △SBS(7%) △채널A(5%) △MBN(4%)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16%).

ㅇ MBC는 직전 조사인 2019년 12월과 동률인 19%를 얻어 <리서치뷰> 조사에서 6년 만에 처음 오차범위 내 선두로 올라섰다.

ㅇ JTBC는 직전 대비 3%p 하락한 18%로 6년 만에 2위로 내려선 가운데 직전 대비 9%p 급등한 KBS는 17%로 3위로 올라섰다.

ㅇ MBC는 △40대(33%)와 △50대(23%), JTBC는 △30대(27%), KBS는 △70대+(32%), TV조선은 △60대(24%)에서 각각 선두를 달렸다.

ㅇ 진보층에서는 △MBC(30%) △JTBC(26%) △KBS(17%), 보수층에서는 △TV조선(26%) △KBS(14%) △MBC(12%), 중도층에서는 △KBS(18%) △JTBC(17%) △MBC(11%) 순으로 나타났다.

7. 종합일간지 신뢰도

ㅇ 한국ABC협회가 인증한 유료부수 상위 7대 종합일간지 신뢰도는 △조선일보(16%) △한겨레(16%) △경향신문(8%) △중앙일보(7%) △동아일보(6%) △한국일보(5%) △문화일보(2%) 순으로 나타났다.

ㅇ 특히 무응답이 41%에 달해 종이신문의 구독자 감소와 매체 변화에 따른 영향력 쇠퇴 등과 무관치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ㅇ 조선일보는 △남성(18%) △60대(26%) △70대+(29%) △대구/경북(26%) △부울경(20%), 한겨레는 △여성(16%) △18/20대(13%) △30대(11%) △40대(24%) △50대(20%) △서울(16%) △경기/인천(18%) △충청(17%) △호남(25%) △강원/제주(11%) 등에서 각각 오차범위 내 선두를 달렸다.

ㅇ 진보층에서는 △한겨레(27%) △경향신문(12%) △중앙일보(6%), 보수층에서는 △조선일보(31%) △동아일보(10%) △중앙일보(9%), 중도층에서는 △조선일보≒한겨레(12%) △중앙일보≒동아일보(6%) 순으로 조사됐다.

■ 조사개요
이 조사는 <미디어오늘>과 함께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가 4월 28~30일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3월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2%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조사결과를 인용ㆍ보도하실 때에는 <미디어오늘> & <리서치뷰> 정기조사임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문재인대통령, 2020년 5월말 정기조사(5/28~31) 결과 요약
YGPA, 고질적인 광양항 위험물 부두 체선 해소 방안 마련
곡성군, 제10회 곡성세계장미축제 취소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호남권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 공동성명 발표
문재인 대통령 긍정률 60%, 2018년 9월 이후 최고치
광주은행, 2020년도 1분기 당기순이익 467억원 달성
담양군, “군정 발전 이끌 아이디어 제안해주세요”
21대 총선 이개호 당선자 당선감사인사
소병철 국회의원 당선자, “약속드린 대로 화합하는 순천을 만들겠다”
노관규 무소속 후보 청년 위한 적극적 지원 "국가와 행정"이 책임
노관규 무소속 후보,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지역 "청년 정책" 눈길
더불어민주당, 순천 국회의원 예비후보 합동 성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