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5(월) 17:39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YGPA, 고질적인 광양항 위험물 부두 체선 해소 방안 마련

YGPA, 여수산단 내 입주기업(NCC 3사) 간담회 개최를 통한 사포1부두의 만성적 체선율 31.28% 해소 방안 마련
2020. 05.14(목) 00:15확대축소
[광양/경제] =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광양항 여천지역 위험물 부두 이용 화주사들의 고질적인 문제로 대두되어 왔던 사포1부두의 체선·체화 문제를 함께 해소하기로 했다.

YGPA는 5월 13일 월드마린센터에서 여수산단 내 입주기업인 주요 NCC 3사(여천NCC(주), LG화학(주), 롯데케미칼(주))를 대상으로 사포1부두의 만성적 체선·체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양항 여수산단은 국내 산단 총 생산액의 7.9%인 83조원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국가 경쟁력 차원의 의존도가 높으며, 특히 여천지역 위험물 부두 중 사포1부두의 경우 수입되는 나프타를 배관설비를 통해 NCC 3사로 공급하고 있으나, 장거리 배관 이송 및 수입량 증대로 인해 31.28%의 높은 체선율을 보이고 있어, 광양항 및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체선 원인 분석에 따른 탄력적 부두 운영 및 화물 처리 효율성·안전성 등을 고려한 사포1부두의 대체부두인 나프타 하역부두 건설 방안이 제시됐다.

본 사업 추진 시 사포1부두의 체선율(31.28%)은 해소 될 것으로 기대되며, 여수산단 내 석유화학제품 생산 기업들의 원활한 물동량 처리 환경 조성은 물론, 나프타 수급 의존도가 높은 사포1부두의 선박 충돌사고 등 안전사고 발생 시 여천 NCC의 공장 가동 중지 등에 대응할 수 있어 대규모 국가 재난발생에 대한 근본적 해결 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차민식 사장은 “사포1부두의 대체부두인 나프타 하역부두 건설사업 추진을 위해 이용자와 긴밀한 협업 체제를 마련하여 실효성 있는 최적의 부두 건설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에 옮겨 광양항 위험물 부두가 국가 경쟁력을 갖춘 항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서영교 행안위원장, 경찰 근속승진 단축을 위한 <경찰공무원법>개정안 정책간담회 개최…
전남교육청, 2021년도 본예산 3조6,463억 원 편성
영광군, 적극행정 확산위한 홍보물 제작
영광군, 영광굴비 지리적표시제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참여재판 본래 취지 살리려면 제도개선 먼저”
장성군 황룡면 주민, 이웃 위한 나눔 ‘주목’
순천대학교,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다가온(ON)추석 월병 만들기 프로그램 운…
소병철 국회의원, "야당의 추천 거부는 명백한 위법"
김기태 전남도의원, “순천 ‘사통발달’ 교통중심지 기대”
‘보성몰’청정지역 농특산물 추석맞이 특별 할인행사
신안군, 김영록 도지사 제 8호 태풍「바비」 대처 상황 현장점검
영암군 무화과 산업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