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7.10(금) 12:11
아침신문
목포
나주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광
함평
무안
영암
진도
완도
신안

장성군, 장성호 제2출렁다리‧우측 수변길 개통 앞두고 민‧관‧군 합동 환경정화 나서

- 장성군, 상무대, 해병전우회 인원 30여 명 참여… 15일까지 활동

- 교량가설단정, 바지선 투입해 부유물 제거… 수변길 방역소독도
2020. 05.14(목) 23:15확대축소
[장성/사회] = 장성군과 상무대 육군포병‧공병학교, 장성군해병대전우회가 장성호 환경 보호를 위해 힘을 모았다. 군은 지난 11일부터 장성호 환경정화활동을 시작했다.



‘내륙의 바다’라 불릴 정도로 웅장한 규모를 자랑하는 장성호는 수변의 길이만 약 40km에 이른다. 수변길에는 데크길과 옐로우출렁다리, 황금대나무숲길이 조성되어 주말 평균 5000명의 방문이 이어진다.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장성호 수변길을 찾는 나들이객이 증가하자, 호수 주변에 부유물이 늘어났다. 이에 군은 약 30여 명의 인원과 바지선 3대, 육군 공병학교의 군사작전용 교량가설단정 3대를 투입해 환경정화에 나섰다.



투입된 인원들은 교량가설단정에 탑승해 부유 쓰레기를 수거한 뒤 수거물을 바지선에 옮겨 처리하고 있다. 또 수변길 일대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작업은 15일까지 이어진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앞으로도 철저한 관리와 환경정화로 ‘명품 수변길’을 조성해, 장성호를 찾은 방문객에게 맑고 깨끗한 환경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오는 6월 초 제2출렁다리(황금빛출렁다리)와 장성호 오른쪽 수변길 개통을 앞두고 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장성군 ‘최첨단 영상장비’로 발빠르게 재난 대응
장성군, 황룡우시장에 최첨단 전자경매시스템 도입!
장성군, 코로나19 긴급복지 지원 확대한다
장성군 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 감시‧단속 펼쳐
장흥군, 코로나19 유입 차단 ‘총력’
장성군, 민선7기 후반기 첫걸음… ‘새로운 장성’ 문 연다
장성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 대상 확대
장성군, 벼 병해충 공동방제 지원사업 추진
장성군,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장성군, “황룡강이 한 눈에” 장성군, 안산 둘레길 조성
[포토] 장성 황룡강 황미르랜드 ‘연꽃 단지’
장성군, 장성호 수변길 새 이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