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5(수) 01:00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소병철 국회의원, “의대 신설” 적극 환영

“전남권 의대 유치 공약, 더 박차 가할 것”
2020. 07.23(목) 18:42확대축소
[국회/정치] = 그 동안 열악한 의료서비스 환경에 놓여 있던 전남권의 숙원사업인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설립이 곧 현실화 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갑)은 23일 당이 발표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에서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을 적극 검토·추진하겠다”고 확정한 계획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연간 400명씩 10년간 4,000명의 의대 정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발표하며, 기존의 의대 정원 증원과는 별도로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를 신설하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전남도는 세종시를 제외하고 전국의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지역으로 오랫동안 의과대학 유치에 힘을 써 왔으나, 이를 어느 지역으로 유치할 것인가를 두고 지역 간 갈등이 빚어지는 등 동력을 얻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소병철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전남 도민들의 숙원인 의과대학 유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 문제가 전남권 내 동서 간의 갈등으로 비화되는 것을 막고 전남권 의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하며 특정 지역이 아닌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를 공약으로 내 건 바 있다.

당선 이후에는 당·청과 지속적으로 물밑 조율을 하면서, 전남도와 보조를 맞추며 한정애 보건복지위원장 및 김성주 보건복지위 간사를 직접 만나 전남권 의과대학 신설의 필요성을 설득을 하는 등 전남권의 의대 유치를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

소 의원은 “시민들 앞에서 약속드린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 및 대학병원 설립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돼 기쁘고 뿌듯하다”며, “다만, 이번 발표에 의과대학을 전남도에 신설하는 것으로 정확히 명시를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재 지역별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보면, ▲서울은 8개 학교에 826명이고 ▲경기는 3개 대학 120명, ▲충북은 2개 대학 89명, ▲충남은 3개 182명, ▲전북도 2개 대학 235명이지만 전남은 의과대학 자체가 없기 때문에 의대 유치가 유력한 상황이다.

특히 같은 전남권 내에서도 동부권 인구 수는 2020년 3월 기준 84만 6,828명으로 서부권 62만 8,952명보다 인구 수가 더 많음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 수나 의료인력은 훨씬 더 부족해 의료서비스 인프라는 더 취약한 상황이다.

이에 소 의원은 향후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는 물론 도내 균형 잡힌 의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남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과 의과대학 설립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곧 개최할 계획이며, 당이 발표한 이번 계획을 발판으로 더더욱 박차를 가해 그 동안 많은 불편함을 겪어오신 우리 전남 도민 여러분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권역별 공공의료 인프라가 탄탄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더 분발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맹성규 의원, 농해수위 업무보고에서 개짖음 방지 목줄에 대한 대책 주문
소병철 국회의원, “의대 신설” 적극 환영
박범계의원, 김태년 원내대표의 국회·청와대·모든 부처 세종시 이전 연설을 환영합니…
고영인 의원, 보건복지부 업무보고 질의 인지등급 치매어르신 서비스 관리 질의
여수해경, 고흥군 류동철 의원에게 감사장·감사패 전달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학교와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 정책간담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들 목소리 귀기울이는 것이 사법개혁 출발”
김원이 의원, ‘목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추진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태영호 의원, 공연 암표 판매 막고 사기전과자 대중문화예술업 차단 법안발의
조정식 의원, 21대 국회 첫 입법 활동으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발의
김회재 국회의원, “국토교통위원으로서 지역 현안과 예산 꼼꼼히 챙길 것”
보성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경건한 가운데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