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5(수) 01:00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맹성규 의원, 농해수위 업무보고에서 개짖음 방지 목줄에 대한 대책 주문

- 전류를 흐르도록 하여 짖음을 교정하는 ‘개짖음 방지 목줄’에 대한 안전규칙 및 규제 미비
- 소형견의 짖음을 교정하기 위한 교정기에 경찰이 사용하는 전기충격기 전압 수준의 전류가 흐르기도
2020. 07.27(월) 19:21확대축소
[국회/정치]이문석기자 =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인천 남동갑)은 7월 27일(화) 21대 국회가 시작된 후 처음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짖음 방지 목걸이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책임 있는 역할을 요청했다.



‘짖음 방지 목줄’이란 짖는 행위를 교정하기 위해 개 목에 채워 소리가 나면 전류가 흐르도록 하여 행위를 교정하는 목줄이다. 제품에 따라 최대 4000V 이상의 전류가 흐르는데 이는 경찰이 사용하는 전기충격기의 전압 3000~6000V와 비교할 때도 만만치 않은 수준이다. 현재는 인터넷에서 아무런 제재 없이 짖음을 교정하기 위한 ‘짖음 교정용 목줄’을 약 30,000원~200,000원 등 다양한 금액대에서 구매할 수 있다.



맹성규 국회의원은 이러한 ‘짖음 방지 목줄’에 대해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구매 제재 또는 안전기준 수립 등의 역할을 주문햇다. 분명히 전기를 흐르도록 하는 위험한 물건인데도 불구하고 견종에 따른 사용 방법을 고시한다거나 용도 외 사용을 규제하는 등의 제재가 전혀 검토되지 않은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해당 내용을 잘 살펴보겠다고 답변하였다.





맹성규 의원은 “분명히 문제가 있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의 역할이 미비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련 사안에 대해 질의할 예정이며, 필요한 경우 입법까지 고려해보겠다”고 밝혔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맹성규 의원, 농해수위 업무보고에서 개짖음 방지 목줄에 대한 대책 주문
소병철 국회의원, “의대 신설” 적극 환영
박범계의원, 김태년 원내대표의 국회·청와대·모든 부처 세종시 이전 연설을 환영합니…
고영인 의원, 보건복지부 업무보고 질의 인지등급 치매어르신 서비스 관리 질의
여수해경, 고흥군 류동철 의원에게 감사장·감사패 전달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학교와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 정책간담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들 목소리 귀기울이는 것이 사법개혁 출발”
김원이 의원, ‘목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추진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태영호 의원, 공연 암표 판매 막고 사기전과자 대중문화예술업 차단 법안발의
조정식 의원, 21대 국회 첫 입법 활동으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발의
김회재 국회의원, “국토교통위원으로서 지역 현안과 예산 꼼꼼히 챙길 것”
보성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경건한 가운데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