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29(화) 08:08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코로나 위기감 ‘文 대통령ㆍ민주당’ 반등

코로나19 “신천지 때보다 지금 상황이 더 심각하다(64%)”
2022년 대선 “민주당 후보(45%) vs 보수진영 단일후보(41%)”
문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 47%(↑3) vs 잘못함 50%(↓3)”, 격차 3%p(↓6)
정당지지도 “민주당 43%(↑5) vs 통합당 29%(↑1)”, 격차 14%p(↑4)
2022 대선 “민주당 45%(↑4) vs 보수진영 단일후보(41%) vs 정의당(4%)”
코로나19 확산 상황 “지금 상황이 더 심각(64%) vs 신천지 때가 더 심각(10%)”
2020. 09.02(수) 23:23확대축소
[국회/정치]이문석기자 =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미디어오늘>과 함께 8월 28~31일 나흘간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현재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하여 응답자의 64%가 ‘신천지 때보다 지금이 더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 때가 더 심각했다’는 응답은 10%, ‘비슷하다’는 응답은 22%에 그쳤다.

코로나19 재확산 위기감은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7월말 대비 30대와 60대, 서울, 진보층 결집에 힘입어 문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률과 민주당 지지율은 각각 3%p, 5%p 반등했다.

실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하여 ‘신천지 때보다 지금이 더 심각하다’고 답한 응답층의 문재인 대통령 긍정률과 민주당 지지율은 각각 54%, 51%로 50%를 웃돌았다.

제20대 대선 가상대결 지지도는 ‘민주당 후보(45%) vs 보수진영 단일후보(41%)’로, 민주당이 4%p 우위를 보인 가운데 정의당 후보는 4%의 지지를 얻었다. 민주당 후보 지지도 역시 전 달보다 4%p 올랐다.

1.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47%(매우 28%, 다소 19%) △잘못함 50%(다소 11%, 매우 39%)로, 부정률이 오차범위 내인 3%p 높았다(무응답 : 3%).

7월말 대비 문 대통령 긍정률은 3%p 올랐고, 부정률은 3%p 내렸다. 특히 부동산 여파 등으로 7월말 조사에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던 △30대(잘함 40% → 48%, 잘못함 59% → 49%)와 △서울(33% → 48%, 64% → 48%)에서 변동폭이 비교적 컸다.

또한 △60대(잘함 35% → 47%, 잘못함 63% → 47%)와 △진보층(67% → 73%, 30% → 26%)에서도 변동폭이 비교적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요인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신천지 때보다 지금이 더 심각하다’는 응답층에서는 ‘잘함(56%) vs 잘못함(41%)’로, 긍정률이 1.4배나 높았다.

2. 정당지지도

정당지지도는 △민주당(43%) △통합당(29%) △정의당≒국민의당(4%) △열린민주당(1%) 순으로 나타났다(기타 정당 2%, 무당층 : 18%).

7월말 대비 민주당은 5%p, 통합당은 1%p 각각 상승한 가운데 격차는 4%p(10%p → 14%p) 더 벌어졌고,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2%p, 1%p 동반 하락했다.

권역별로 △서울(민주당 43% vs 통합당 24%) △경기/인천(40% vs 28%) △충청(45% vs 32%) △호남(68% vs 13%) △부울경(38% vs 34%) △강원/제주(45% vs 26%)는 민주당, △대구/경북(31% vs 44%)에서는 통합당이 각각 우위를 보였다.

민주당 역시 7월말 대비 △30대 9%p(40% → 49%) △60대 15%p(30% → 45%) △서울 8%p(35% → 43%) △진보층 9%p(60% → 69%) 등에서 상승폭이 비교적 컸다.

3. 제20대 대선 가상대결

오는 2022년 제20대 대선에서 민주당과 보수진영 단일후보, 정의당 후보가 3자 대결을 펼칠 경우 가상대결 지지도는 ‘민주당 후보(45%) vs 보수진영 단일후보(41%) vs 정의당 후보(4%)’ 순으로, 민주당이 오차범위 내인 4%p 우위를 보였다(기타 후보 : 2%, 무응답 : 8%).

민주당은 △여성(민주당 44% vs 보수진영 단일후보 39%) △30대(49% vs 40%) △40대(47% vs 37%) △60대(47% vs 40%) △충청(49% vs 40%) △호남(72% vs 20%) △강원/제주(47% vs 42%) △진보층(72% vs 15%) 등에서 우위를 보였다.

보수진영 단일후보는 △18/20대(민주당 40% vs 보수진영 단일후보 43%) △70대+(43% vs 48%) △대구/경북(35% vs 56%) △부울경(37% vs 44%) △보수층(19% vs 73%) 등에서 우위를 보였다.

특히 △남성(민주당 45% vs 보수진영 단일후보 44%) △50대(43% vs 42%) △서울(43% vs 42%) △경기/인천(42% vs 43%) △중도층(38% vs 39%)에서는 1%p 격차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4. 코로나19 확산 상황

8.15 광화문 집회 이후 재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는 2/3가량인 64%의 응답자가 ‘신천지 때보다 지금 상황이 더 심각하다’고 답했고, ‘신천지 때가 더 심각했다’는 응답은 10%, ‘둘 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22%로 나타났다(무응답 : 4%).

전 계층에서 ‘신천지 때보다 지금 상황이 더 심각하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은 가운데 △여성(65%) △30대(66%) △40대(66%) △50대(67%) △60대(69%) 등에서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신천지 때가 더 심각했다’는 응답은 △70대+(18%), ‘둘 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18/20대(31%)에서 비교적 높았다.

■ 조사개요
이 조사는 <미디어오늘>과 함께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가 8월 28~31일 나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5.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조사결과를 인용ㆍ보도하실 때에는 <미디어오늘> & <리서치뷰> 정기조사임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코로나19 시대, 청소년에 대한 고민」 국민제안 데이터로 해…
[제3보] 문재인 대통령.민주당, 반등원인 "8월말 정기조사" 보도자료
[제2보]문재인 대통령·민주당, 반등 원인 "재난지원금 지급범위 <반론기술> 조사결과…
코로나 위기감 ‘文 대통령ㆍ민주당’ 반등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진주시 청소과, 여직원 “폐기물관리 새벽 출동” 바쁘다 바빠
무안군, 농업용 유용미생물 배양 공급 개시
전남 순천소방서-전남도시가스 가스자동차단기 기증식
(사)광주전남청소년선도위원회 순천시지부, 오가닉마스크 지역 청소년에게 공급 눈길
위러브유, 광주와 순천·여수·나주 등 전남권 비롯해 전국 각지에 이불 1250채 지원
하나님의 교회, 설 온정 나누고 청소년의 바른 성장 도와 눈길
[MNP포토] 제야의종행사 집회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