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27(토) 13:37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소병철 의원, “국민참여재판 본래 취지 살리려면 제도개선 먼저”

국민참여재판 항소율, 일반재판보다 높다
2020. 10.07(수) 03:03확대축소
[순천/정치] 김영순기자 = 국민참여재판의 판결에 대한 항소율이 일반재판에 비해 20%p 가까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 법사위)이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9년 국민참여재판 성과분석>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민참여재판의 도입 이래(2008~2019)로 국민참여재판과 일반재판 각각의 항소율이 80.3%와 63.5%로 국민참여재판이 16.8%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검사항소율만 따로 보면, 국민참여재판이 48.6%, 일반재판은 28.6%로 20%p 더 높아 전체 항소율에서보다 더 큰 차이를 보인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은 국민참여재판에서 상대적으로 검사항소율이 높은 원인으로 국민참여재판의 무죄율이 일반재판보다 높은 것과 상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한국형사정책연구원에서 발간한 ‘형사정책과 사법제도에 관한 평가연구(XIII)-국민참여재판 시행 10년차 평가와 정책방안연구'자료를 보면, 2008~2017년 10년 동안 살인 등 주요 4대 범죄에 대한 무죄율이 일반재판은 1.4%에 그친 반면, 국민참여재판은 8.0%로 5배 이상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성범죄의 경우에는 일반재판은 2.4%였으나 국민참여재판은 18.0%로 7.5배나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렇게 높은 무죄율 때문에 특히 성범죄 사건에서 국민참여재판이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해 구속기소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 씨도 국민참여재판을 강력하게 원했으나 검사와 피해자의 반대로 일반 형사재판을 받게 된 바 있다.

반면에 서울대 교수 강제추행 사건에서는 피해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재판부가 국민참여재판을 강행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국민의 형사재판 참여에 관한 법률 제9조(배제결정)는 성범죄의 경우,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국민참여재판을 열지 않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소병철 의원은 “국민참여재판이 본래 사법제도의 국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도입된 제도인데 오히려 일반재판보다도 항소율이 높다는 것은 주목해야 할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참여재판이 높은 무죄율로 인해 성범죄사건에서 악용되는 경향이 있다는 지적도 간과해선 안 된다. 특히 피고인의 이익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피해자가 오히려 더 불리한 지위에 놓이게 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적극적인 피해자보호 방안을 검토해 봐야 한다'고 짚었다.

소 의원은 '국민참여재판이 도입된 지 12년이 넘었다. 국민참여재판의 대상을 더 확대하고 평결효력도 강화하자는 요구가 높다. 그러나 그 전에 현재 나타나고 있는 문제점에 대한 정확한 원인분석과 개선방안 마련이 선결되어야 국민참여재판의 본래 도입 취지가 더 잘 발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순 jlms1024@hanmail.net        김영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테크노파크, 카자흐스탄 복합유통단지 프로젝트 참여 기업 모집
서영교 행안위원장, 경찰 근속승진 단축을 위한 <경찰공무원법>개정안 정책간담회 개최…
전남교육청, 2021년도 본예산 3조6,463억 원 편성
영광군, 적극행정 확산위한 홍보물 제작
영광군, 영광굴비 지리적표시제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참여재판 본래 취지 살리려면 제도개선 먼저”
장성군 황룡면 주민, 이웃 위한 나눔 ‘주목’
순천대학교,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다가온(ON)추석 월병 만들기 프로그램 운…
소병철 국회의원, "야당의 추천 거부는 명백한 위법"
김기태 전남도의원, “순천 ‘사통발달’ 교통중심지 기대”
‘보성몰’청정지역 농특산물 추석맞이 특별 할인행사
신안군, 김영록 도지사 제 8호 태풍「바비」 대처 상황 현장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