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26(금) 09:37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도로공사 자회사, 노조 총파업투표 87% 이상 찬성.. “ 이번 달 총파업 ”

도로공사 사상 첫 파업이자 공공기관 자회사 파업도 처음..
▲ 8일 투표 , 5천여명 총파업찬성
▲ 도공과의 전환약속이행 갈등이 원인
▲ “ 도공과 약속믿고 자회사 전환 현실은 용역회사..변함 없어..”
2021. 02.09(화) 17:42확대축소
[전국/사회 = 한국도로공사서비스노동조합의, 총파업 찬반투표가 가결됐다.

한국도로공사서비스노동조합(이하 서비스노조)은 “ 2월8일 압도적인 찬성으로 투표가 가결됐다.” 며 “이번 달 안에 도로공사 사상 처음으로 그리고 공공기관 자회사 최초로 총파업을 시작할 것 ” 이라 밝혔다.

서비스노조는 8일 오전 06시부터 오후 16시까지 전국 찬반 투표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조합원 5,171명 가운데 92.73%(4,795명)투표에 참여했고 87.15%(4,179명)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노조는 “ 쟁의행위의 압도적인 찬성은 그동안 우리 조합원들이 도로공사에 대한 불신임이 크다는 의미 ”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 우리는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 전에 법적인 판결로 인해 직고용될 수 있는 사람들이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자회사 전환조건으로 많은 약속을 했으나 막상 전환 후 나몰라라 뒷짐지고 방관하는 자세이다.” 자회사는 도로공사와 매년 용역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실제로는 외주사와 별반 차이가 없다는 것이 노조 측 설명이다.

노조는 “ 2번이나 중노위 조정을 했지만 사측과의 격차는 좁히지 못했다. 쟁의대책회의를 거쳐 총파업 돌입할 것”이라 밝혔다.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다면 도로공사 사상 최초의 파업이자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된 자회사 중에서도 최초이다.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으로는 △ 모회사와 동일수준 복리후생△ 휴게소 및 주유소 이관△ 도공실무직과 동등한 임금수준 △ 모자회사와의 노사 4자 협의회 실시 등이 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공공노련 한국도로공사서비스노동조합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획취재1탄)순천 청담00의원, 도수치료 "1회에 10만원" 함정카드 눈길
도로공사 자회사, 노조 총파업투표 87% 이상 찬성.. “ 이번 달 총파업 ”
순천시관광협회, 전남도청에서 생존권 릴레이 피켓 시위 눈길
순천시, "주암댐 도수터널시설안정화" 건설공사장 "10억 상당 지정폐기물" 투기의혹 대…
순천시, "주암댐 상수원보호구역" 폐기물운반선 세척에도 나몰라
여수소방, A고등학교 실습실 화재완진
여수해경, 암초에 좌초된 89톤급 어선 구조
여수해경, 태풍 속 윈드서핑한 레저 활동자 적발
곡성군, 섬진강댐 하류 방류피해 시군 5개 단체장 일동 성명서 발표
경남도 특별사법경찰,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업소 10건 적발
전남 순천소방서, 주영찬 소방위 국무총리 표창 수상
여수시,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QR코드 시민 홍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