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0.19(화) 17:27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서동용 국회의원, 해양수산부와 광양항 발전전략 논의

- 광양항 배후부지 확대 및 항로 준설,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광양항~율촌산단 간 연결도로 등 광양항 주요 현안 진행 상황 점검 논의
- 서동용 의원, “광양항이 아시아 최고의 스마트 항만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2021. 03.04(목) 17:41확대축소
[국회/더불어]이문석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을))은 4일(목) 국회의원회관에서 해양수산부 관계자들과 최근 물동량 감소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광양항에 대한 발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

2020년도 물동량 자료에 따르면 광양항의 컨테이너 총처리물량은 215만 4,788TEU로서 2019년 총 처리물동량과 비교하여 9.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컨’ 물동량이 5.6% 증가한 인천항과 0.8% 감소한 부산항과 비교하면 광양항의 ‘컨’경쟁력의 부진이 우려스러운 상태에서 이는 광양항 주변 지역의 경제 여건에도 큰 어려움이 발생한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회의에서 광양항을 아시아 최고 스마트 복합항만 구축이라는 비전 아래 배후부지 확충, 항만 자동화 그리고 우수기업 유치라는 핵심 전략을 마련하고 이에 따른 △광양항 배후부지 확대 및 항로 준설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광양항~율촌산업단지 간 연결도로 △묘도 투기장 항만재개발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광양항의 핵심사업인 스마트 항만 자동화 사업에 대한 사업 경과보고를 들으며, 현재 진행 중인 KDI 예비타당성조사 등에 대한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는 당부를 해수부에 의견을 전달했다.

서동용 의원은 “과거 투포트 전략에서 벗어나 광양항에 대하여 지금이라도 장기적인 항만 비전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세부적인 과제를 고민하고 대응해야 하는 시기이다”라고 말하며 “스마트 항만 구축과 배후단지 확대 등을 넘어서 향후 광양항의 미래 발전 청사진을 그리기 위해 해수부 그리고 다양한 전문가 집단 등과 토론하며 이에 대한 광양항이 미래에 실제 아시아 최고 스마트 물류 항만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서동용 국회의원, 2021년도 국회철강포럼 정기총회 참석
소병철 의원, 인권보호‧사법통제에 검찰 역량 집중 주문
완도군,-완도우체국-영암우편집중국 농수산물 소비 촉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장석웅 교육감, “코로나 상황 속 진학지도에 최선”
서동용 국회의원, 해양수산부와 광양항 발전전략 논의
전남테크노파크, 카자흐스탄 복합유통단지 프로젝트 참여 기업 모집
서영교 행안위원장, 경찰 근속승진 단축을 위한 <경찰공무원법>개정안 정책간담회 개최…
전남교육청, 2021년도 본예산 3조6,463억 원 편성
영광군, 적극행정 확산위한 홍보물 제작
영광군, 영광굴비 지리적표시제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참여재판 본래 취지 살리려면 제도개선 먼저”
장성군 황룡면 주민, 이웃 위한 나눔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