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27(수) 21:31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청암대-청암고, 사리사욕 의혹 앞선 "전 김도영 이사장" 추락

- 김도영 이사가 사학 소유주도 아니고 학교 발전기금 모금에 별 기여한 바 없어
- 혼란의 주역으로 비난받으면서까지 이사장 자리에 집착해온 속셈은?
2021. 04.14(수) 01:05확대축소
[순천/교육]이문석기자 = 학교법인 청암학원(청암대학교와 청암고등학교 운영)은 13일 오전 법인이사회를 열어, 김도영 전 이사장(조례동 소재 ㅇㅇㅇ치과 원장)을 해임하고, 오초녀 이사(전 순천YMCA 이사장)를 새 이사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이사회는 지난해 12월 16일자 김도영 전 이사장이 취임 후 서형원 총장에 대해 의결한 직위해제 처분이 원천무효라고 취소하고, 김도영 전 이사장이 지명한 김ㅇㅇ 총장직무대행을 지명한 행위 자체가 위법으로 원천 무효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지난해 김도영 전 이사장이 선임된 후 서형원 총장직위해제 처분과 고소.고발 등으로 야기된 청암대 분란이 일단락져서 수습국면에 들어갈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이번에 개최된 이사회는 김도영 전 이사장이 법인과 학교 운영 방식에 반대하는 다수이사들이 사립학교법상 이사회 소집특례 규정에 따라 교육부의 승인을 받아 열린 것으로 알려져 결과적으로 김도영 전 이사장의 정통성은 이번 이사회로 인해 마지막 자존심마져 모두 추락되어 앞으로 지역사회에서 조차도 따가운 눈총을 피해갈 수 없을것으로 보여진다 .


또한 당초 교육부로부터 승인받은 이사회는 지난달 25일에 1차로 열렸지만, 김 이사장이 대전지방법원에 일부 안건에 대한 집행정지가처분신청을 제기했기에 ‘이사장 해임’ 안건은 다루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2일 대전지방법원에서 김 이사장이 신청한 가처분신청은 결국 기각됨으로써, 교육부 승인하에 소집된 오늘 이사회에서 “김도영 전 이사장 해임 및 신임 이사장 선임” 안건을 심의·의결하게 된 것이다.


이날 김도영 전 이사장은 회의에 불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해임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법인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12월말부터 김 이사장 퇴진과 김ㅇㅇ 총장직무대행 지명 무효를 호소해 온 청암대학 교원노조와 청암대정상화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은 “신임 이사장 선출을 환영하고, 새 이사장이 대학 구성원들과 소통하며 합리적이고 민주적으로 법인과 학교를 운영함으로써 장기간 끌어온 청암대 사태가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청암대학교, 인성지향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혁신 프로그램 '청암형 더불어 숨' 성공 개…
청암대학교,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사업 현판식 행사 진행
청암대학교, 연합봉사단 2023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청암 연합봉사단 봉사활동 ‘호응…
순천시, ‘2021 청소년 끼 경연대회’ 무관중 언택트 성황리 끝마쳐
청암대학교 Bㅇㅇ교수, 처분 망설이는 청암학원 이사들 눈총!
청암대, 일부 언론보도의 공정성을 요망하는 호소문 눈길
순천시, ‘2021 청소년 끼 경연대회’ 무관중 언택트 공연 열린다
청암대학교 Bㅇㅇ교수, 징역10월. 집행유예2년 ‘사기죄, 배임수재’ 1심 선고
청암대-청암고, 사리사욕 의혹 앞선 "전 김도영 이사장" 추락
채선엽 시인, “제20회 황진이문학상” 본상 수상
기획취재1탄) 학교법인 청암학원 김○○이사장, “직권남용과 이사회 소집요구” 기피…
국립 순천대, 2021학년도 수시모집 경쟁률 4.28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