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13(목) 23:10
아침신문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 동서화합과 상생 발전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추진 대토론회 개최

- 오늘 6일 13시 30분 국회도서관 대강당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해 성장 동력을 발굴
2018. 12.06(목) 09:03확대축소

(바른미래당/아침신문)이수민기자 = 주승용 국회부의장(4선,여수을)은 오늘(6일) 13시 30분부터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동서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추진 대토론회>를 개최 할 예정이다.

오늘 대토론회는 주승용 국회부의장과 여상규 국회법제사법위원장이 주최하고, 여수시, 남해군, 광주전남연구원, 경남발전연구원이 주관하며, 광주전남연구원 조상필 실장과 경남발전연구원 하경준 박사가 주제발표를 한다.

또 전남대학교 이정록 교수가 대토론회의 좌장을 맡았으며, 국토교통부 이상헌 과장, 한국교통연구원 유정복 본부장, 국토연구원 이백진 본부장, 경상대학교 김영 교수, 전남대학교 신우진 교수 등이 토론에 나선다.

과거 수도권 중심의 개발전략은 대한민국을 짧은 시간에 큰 경제성장을 가져다 주었지만 이제 그 한계에 봉착했다.

사회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은 “대한민국이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해서 성장 동력을 발굴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으며, 여수와 남해를 ‘육로로 연결’하는 해저터널 사업이 그 대표적인 모델이라며 주목하고 있다.

주 부의장은 “여수-남해를 연결하는 교량은 사업비가 1조 6천억 원에 달하는 반면, B/C가 낮아 사업추진이 좌절됐지만, 여수-남해를 해저터널로 연결하면 사업비가 30% 수준에 불과한 5천억 원이면 충분하다. 따라서 제5차 국지도건설계획에 반영시켜 조속히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주 부의장은 “여수-남해간 해저터널 사업은 남해안의 천혜 관광자원들을 하나로 연결함으로써 지역균형 발전과 동서화합을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사업으로, 두 지역이 함께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사업이다.”며, “우리나라는 남북으로는 철도와 교통이 발달했으나, 동서(東西), 좌우(左右)로는 교통상황이 매우 열악하다. 여수-남해간 해저터널을 하루빨리 개통시켜 동서화합의 좋은 본보기가 되는 지방도시간 ‘상생모델’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수민 jlms1024@hanmail.net        이수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주승용 국회부의장, 동서화합과 상생 발전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추진 대…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논평, 청와대 적폐는 ‘패스’, 상대방의 적폐만 ‘청산’인…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노평,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을 당장 조사하고, 더불어민주…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 논평, '민주노총 총파업 예고, 노조의 배타적 이익이 전…
바른미래당, 제38차 의원총회 결과브리핑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국회 무시는 참아도 민생 무시는 못 참겠다
바른미래당 김정수 부대변인 논평, '20대 지지율, 콩깍지는 벗겨지게 돼 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 '소득주도성장이 가져온 중장기 일자리 80만개 증발, …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은 ‘도덕불감 식물정당'이다
최도자 의원, 이산가족 교류지원사업 고령자에 맞춘 서비스 계획 수립해야, 또한 교육…
주승용 의원, 자치경찰은 국가경찰의 보조기관?
주승용 의원, 제주‘나홀로 여행족’, 안전대책은 무엇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