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7.24(수) 07:4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2019 K LEAGUE1] ‘승리 절실’ 경남FC, 29일 수원 원정길 올라

- 8R 맞대결 경남 홈에서 3-3 무승부

2019. 06.28(금) 08:30확대축소

(창원/K리그/아침신문)이수민 사진기자 = 경남FC가 수원삼성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양 팀은 지난 4월 8R 경기에서 만나 극적인 승부를 펼쳤다. 전반 초반 수원의 선제골로 시작된 경기는 반격에 나선 경남이 전반 막판 쿠니모토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초반 김종필의 역전골까지 성공시키면서 흐름이 완전히 뒤바뀌었다.

 

하지만 수원이 다시 동점골과 후반 막판 역전골을 기록하며 2-3을 만들었다. 홍철의 역전골이 후반 87분에 터진 터라 승부는 이대로 끝나는 듯 보였다.

 

그러나 경남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여실히 증명했다. 후반 90분 천금 같은 동점골이 주장 배기종의 발끝에서 터진 것이다. 마지막까지 사력을 다한 경남 선수들은 결국 값진 승점 1점을 얻었다.

 

양 팀의 역대 상대 전적은 8승 11무 13패로 수원이 앞선다. 최근 10경기 전적 또한 1승 5무 4패로 수원이 우세하다.

 

현재 경남은 승리가 절실하다. 지난 3월 말 열린 대구와의 4R 경기 이후로 리그에서 승리가 없기 때문이다.

 

지난달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김효기와 조던머치는 현재 훈련에 복귀한 상태이나 수원전 출전 여부는 미지수이다. 지난 성남 원정 경기 중 부상한 하성민과 지난 라운드에 복귀하였다 재부상한 최재수 또한 이번 경기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 공격의 핵심 주축 김승준은 경고 누적으로 인해 출장할 수 없다.

 

경남은 시즌 초부터 끊임없는 부상과 악재에 맞서면서도 ‘경남 극장’이라 불리며 한 편의 드라마 같은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부상은 점점 더 경남의 발목을 잡았고, 경남은 반등이 필요한 때마저도 주춤하고 말았다. 이제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게다가 요즘 경남의 외인공격수 룩의 기세가 무섭다. 시즌 초 부상 이후 지난 달 말 팀에 복귀한 룩은 복귀 하자마자 골을 터뜨리며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룩은 지난 두 경기에서 연속으로 골을 기록 중이며, 특히 지난 경기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며 K리그1 17R 베스트 11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이번 수원전에는 최근 경남의 최전방을 책임져온 룩-김승준 라인이 김승준의 경고 누적으로 인해 가동될 수 없다. 이에 경남은 변화가 불가피하다.

 

변화한 공격라인 조합이 경남에게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

 

경남과 수원의 경기는 29일(토)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수민 jlms1024@hanmail.net        이수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대나무낚싯대, 잊혀져가고 있는 전통문화 역사를 찾아
국제수영연맹(FINA) 최초 한국인 심판 안진용 씨, “한국 수구의 미래 더 밝아질 것”
박태환 선수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응원”
[제18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남여25km
부산아이파크, 선수용 반팔 폴로티 포함된 ‘티켓북 패키지’ 판매 개시
EXID 솔지, 김제동 대신해 스페셜 DJ로 22일부터 일주일간 진행! 2019/07/19 (금) 09:…
[제18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수영 여자 5km
[제18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바다마라톤 남자10km
[제18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수영대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영선수권 2일차 첫 시작을 알리는 여수 오픈워…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염주체육관 아티스틱 수영경기장 첫 경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염주체육관 아티스틱 수영경기장 첫 관람객 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