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10(화) 08:54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완도군, 해풍 맞고 자란 햅쌀 첫 수확

밥맛 뛰어난 조명1호 품종, 농가 소득 향상 기대
2019. 08.27(화) 21:46확대축소

[완도/농업] =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해풍 맞고 자란 품질 좋은 햅쌀을 본격적으로 수확하고 있다고 밝혔다.


첫 수확은 지난 26일 고금면 덕암리 황규우 쌀전업농회장의 논(5)에서 시작됐다.


이날 수확한 쌀은 밥맛이 뛰어난 조명1품종으로 완도지역의 일반 벼 수확기가 보통 10월 상중순인 것을 감안하면 40여 일 정도 일찍 수확을 한 것이다.


군에서는 벼 재배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조명1호 신 품종을 도입하고, ‘최고 품질 명품 햅쌀단지 육성 사업을 추진, 노화와 고금, 약산면을 중심으로 105햅쌀 단지를 조성하여 명품 햅쌀 재배 및 군의 역점 사업인 해양치유산업에 최고 품질의 쌀을 제공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명1호는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신품종으로 밥맛이 뛰어나고, 키가 작아 도복에 강하며, 재배하기 쉽고, 단보 당 생산량도 560이상으로 햅쌀용으로 경쟁력을 갖춘 유망한 품종이다.


일반적으로 공공비축미를 제외한 10월에 수확하는 일반 벼의 조곡 매입가격은 평균 50,000~52,000/40(조곡) 내외인데 비해, 조생종 추석용 햅쌀의 경우 65,000~68,000/40으로 일반 벼 대비 130% 이상의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조기 수확에 따라 태풍에 의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이점이 있어 농가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최고 품질 브랜드 쌀 육성 사업, 신품종 가공용 쌀 사업, 색깔보리 및 벼 2모작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농가 소득 향상과 농가에서 꿈과 희망을 갖고 영농에 종사할 수 있도록 내년에도 사업을 확대하는 등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완도군은 전국에서 가장 따뜻한 난지성 기후와 각종 미네랄이 풍부한 해풍이 부는 해양성 기후 지역으로 지역 및 기후의 장점을 살리고, 완도에 적합한 품종을 선택하여 미역 퇴비, 바닷물 이용 엽면 살포, EM 활용 등 독특한 농법을 실천해 나간다면 최고 품질의 명품 브랜드 쌀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두산맨] 동대문에 돔구장을 지었더라면?
두산밥캣, 북미 제로턴모어 사업 인수… 조경장비 시장 본격 진출
신안군, 1004섬에 국제문화관광타운 들어선다
GFEZ, 상하이교통대 과학기술원 사무실 개소 현판 제막식 개최
광주은행, 2019년도 3분기 누계 당기순이익 1,394억원 달성
신안군, 섬!!! 자은도 지오국제문화관광타운 기공식
진도군, 청정 햇김 위판 ‘시작’…작황 좋아
순천상공회의소, 순천지역 제조업체 경기 전망 6분기 연속 하락
완도자연그대로 농산물 포장 디자인 새롭게 단장
순천시, ‘생활SOC 복합화 사업’ 국비 80억 원 확보
해남군, 국산 유채유 제조공장 준공
영광군,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연이은 대박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