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5.31(일) 23:07
아침신문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영광군, ‘한빛원전 안전성확보 민관합동조사단’ 활동종료

- 1년 8개월의 조사활동, 대단원의 막 내려 -
2019. 10.07(월) 01:26확대축소

[영광/사회] =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해 2017113출범한 한빛원전 안전성확보 민관합동조사단(이하 조사단)20196월말일자 조사활동 종료에 이어, 지난 1일 영광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조사단 활동결과 군민보고회를 끝으로 18개월간의 활동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한빛원전 3호기 증기발생기 이물질 발견, 부실공사 의혹 등 군민 불안감이 증폭됨에 따라 문제점들을 밝혀내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자 구성되었으며, 20183월 외부 전문 검사기관을 선정하여 격납건물 콘크리트 구조물 안전성, 내부철판 부식, 증기발생기 및 주요기기, 제도개선 분야 등 4개 분야에 대해 집중 조사활동을 수행하였다.

 

조사결과 콘크리트 구조물 내 공극이 200군데 이상 발견되 그리스 누출, 내부철판 부식에 따른 감도 변화 등의 문제점을 발견했으며 처음 조사를 시작한 한빛 3, 4호기 이외 타 호기, 그리고 타 원전까지 공극과 구리스 전수조사를 이끌어 내는 등 그간 한수원과 정부의 조사결과를 뛰어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날 최종 보고회에서 각 분야 전문가들은 향후 과제를 제시하면서 한빛원전 격납건물 콘크리트 구조물에 대해 3자 검증을 통한 투명성과 객관성 확보, 사업자 주관 원격검사장비 개발을 통한 격납건물 내부철판 상부돔 검사, 증기발생기 및 주요기기, 제도개선 분야에서 이행 요구한 사항에 대해 세부이행계획을 수립하여 조치할 것을 정부와 한수원측에 요구했다.

 

김규현 조사단 공동단장은 마지막 인사말을 통해 민관합동조사단 구성부터 활동까지 여러 우여곡절이 많았고, 한편으로는 조사단 활동과 관련하여 오해와 갈등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나 군민의 고귀한 생명과 소중한 재산을 지키기 위한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조사활동은 종료되었지만 앞으로도 한빛원전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항상 감시하고 적절한 대안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단은 원자력발전 소관 관계부처인 국무조정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들이 위원으로 참여하여 원전 소재 지자체 주민들의 요구건의사항들을 서로 이해하고 파악함으로써 조사활동의 효과를 높일 수 있었던 것으로 민과 관이 신뢰 프로세스를 구축한 실효적인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사)광주전남청소년선도위원회 순천시지부, 오가닉마스크 지역 청소년에게 공급 눈길
위러브유, 광주와 순천·여수·나주 등 전남권 비롯해 전국 각지에 이불 1250채 지원
하나님의 교회, 설 온정 나누고 청소년의 바른 성장 도와 눈길
[MNP포토] 제야의종행사 집회현장
[MNP현장] 홍문종 출판기념회 참석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광주은행, 전남인재육성재단에 5천만원 기부금 전달
성가롤로병원, 개원 50주년 기념미사 및 기념행사 가져
광주은행, ‘여행스케치적금Ⅲ 출시기념’ 고객 이벤트 당첨자 경품 증정
순천농협 강성채 조합장, ‘신유통 토론회 - 농가조직화 활성화 사례’ 발표자로 나서
여순사건(여순민중항쟁) 재심 4차 재판
[현장포토] 공수처 찬성 집회2
[현장포토] 공수처 찬성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