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2.10(화) 08:54
아침신문
전남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 순천 상사지구 ‘굴곡 위험도로 개선사업’ 업체 봐주기 의혹

- 시공사인 일신건설주식회사 문제가 지적되어도 나몰라라는 운영형태 보여
2019. 11.17(일) 21:09확대축소

[전남/아침신문] =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소장 정권수)는 도로주변 안전수칙 운영관리에 있어 문제가 지적되어도 공사업체가 나몰라라는 운영형태를 보여 유착의혹과 함께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더불어 이 도로는 전국 각지에서 매일 낙안읍성을 방문하는 관광객 차량이 수백 대가 오고가는 굴곡진 길목에 지난 3년간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고 꼬집어 강조했다.

 

공사현장은 순천시 상사지구 도로주변에 차선규제 안전봉이나 도로안전용 PE휀스 혹은 가림막 휀스 안전수칙 운영관리에 있어 문제가 지적되어도 나몰라라는 태도에 의혹과 함께 파장이 일고 있다.

 

특히 지난 97일 순천시 상사면 굴곡 위험도로 개선사업현장의 안전수칙과 관련한 본보 지적사항과 26, 27일 실무자와 통화하여 보완을 요청하였으나 29일까지도 나몰라 라고하고 있는 시공사인 일신건설주식회사 행동에 따라 발주기관의 관리운영의 문제점이 도마 위에 지적되고 있다.

 

이에 반해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는 순천시 지방도 58호선의 위험도로 선형개량을 통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국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효과적으로 보호하도록 시행하고자 지난 20171117일부터 20181116일까지로 1년간의 공사기간은 정해졌으나 무슨 연유인자 현재까지도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 시기에는 18호 태풍 '미탁'102일경 주중 한반도에 남부지방에 상륙할 가능성이 있는데 순천시 상사면 비촌리부터 마륜리 일원의 공사현장은 차선규제 안전봉이나 도로안전용 PE휀스 혹은 가림막 휀스 중 안전봉이 형식적으로 일부 구간정도 눈가림용으로 있었고, 공사 현장으로서의 기능이 완전히 상실된 지역이었다.

 

한마디로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와 공사 업체 간에 유착되어 있지 않았다면 이렇게까지 나몰라라는 공사현장은 없을 정도로 대담하고도 어처구니없는 태도에 기가 막힐 정도로 대응하고 나섰고 결국에야 형식적으로 115일경에 휀스 작업을 부분적으로 했다.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이 공사현장으로 인해 우리 생활주변 가까이에 있는 시민생활을 더 불편하게 하는 공사현장이며, 특히 이 공사업체는 안전위험 관리수칙 미 준수는 물론 안전 불감증으로 지역민의 불편만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꼬집어 강조했다.

 

○○마을에 살고 있는 A씨는 횟수로 3년이 된 이 시점에 지난 시간동안 굴곡진 도로의 공사를 실시하면서 현재 형식적으로 일부 구간만 차선규제 안전봉을 설치하였으나, 이마져도 노후 혹은 파손되거나 없어져 무방비 상태로 약 100m 구간과 약 30m구간이 각각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하소연했다.

 

또한 제보자 스스로도 지난 926일 목요일 저녁 10시경 집으로 돌아가던 중 이 굴곡진 도로를 선회하며 지나칠 무렵 기존 도로면과 공사진 면이 차이가 200mm이상 있어 타이어와 휠이 빠져 순간 위험에 노출되어 이렇게 제보하게 되었다고 당시 의미 있는 사연을 전했다.

 

그런데 그간 200mm 차이가 있던 지점을 통과한 차량이 그 이후 운행 중 차체가 고속주행 시 흔들려 최근 타이어 표면을 기준한 마모상태를 점검하여 타이어를 교체하고자 1030일 한국타이어 석현점을 방문하여 휠과 얼라이먼트를 확인한바 놀라운 사실을 알았다고 했다.

 

한국타이어 대표자에 따르면 타이어 휠이 일부 찌그러졌고, 얼라이먼트 또한 엉망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면서 이에 따른 데이터를 출력하여 설명을 들어본바 한마디로 지난 공사현장에서 일어났던 충격으로 나타난 것으로 알 수 있었다고 피해자는 전했다.

 

결국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의 현장관리 소홀로 인해 공사 전 구간을 도로안전용 PE휀스 혹은 가림막 휀스가 미설치되고, 또 각 개소 개소마다 파해진 노면의 상태를 개선하지도 않아 보완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대안을 요청했지만 현재까지도 피해자의 책임소재가 불분명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거의 약 2개월이 지나서 그 후유증으로 이제야 알 수 있었던 피해자에게 그들은 당시 이러한 사고 근거가 어디 있느냐 만약 있으면 당시 동영상이나 근거가 있어야 된다고 말하여 한마디로 기가 찰 노릇이라고 꼬집어 피력했다.

 

당시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공사업체 그리고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 관계자는 그 시기에 피해자가 사고로 인해 큰 손실이나 혹은 사망하여 물적 피해가 있을 경우 그 근거에 의해 보상을 한다는 논리이기에 피해자는 전남도 김영록 도지사는 이 부문에 대해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나서 파장과 함께 논란에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 관계자는 포트 홀 관련 피해 국가배상 신청 민원을 안내하여 신청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도 민선7기 김영록호, 청렴도 껑충
김태균 도의원, “청소년 끼 자선공연” 재능기부 행사 참가 눈길
전남선관위, 제21대 국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설명회 개최
장석웅 전남교육감 “전남교육 희망, 사람에서 찾아야”
김영록 도지사, 광양항 활성화 등 지역 현안 관철 온힘
(재)전남테크노파크, 순천시-한국폴리텍대학과 금속산업 발전 및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남교육청, 전라남도 학교자치조례 공청회 개최
전남교육청 ‘에듀택시’ 전국 확산 전망
전남테크노파크 레이저센터, 전남레이저산업기업협의회 회원사 4개사와 투자협약 체결
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정책토론
청소년 진로 페스티벌에서 목포공고 ‘국회의원상’, ‘시장상’ 수상
전남테크노파크, 전남 향장산업 혁신협회 발족식 및 정기총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