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7.10(금) 12:11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서삼석 의원,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 정책토론회 개최

- 서 의원 “해양쓰레기 저감을 위한 제도 정비, 민간과의 협력 강화해야”
2019. 11.28(목) 23:11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 = 연간 우리나라 해양쓰레기 발생량이 14.5만톤으로 추정되는 등 해양쓰레기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해양쓰레기의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영암무안신안)27() 여의도 글래드호텔 Bloom B에서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해양쓰레기의 대부분은 PET병 등 플라스틱이 가장 많으며, 플라스틱은 약 500년이 지나야 소멸되기 때문에 해양생물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인간에게도 잠재적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

 

실제 폐사한 바다거북 등에서 플라스틱이 발견되는 등 생태계를 교란하고 있으며, 선박전복 사고 등 해양사고를 유발시키고 있어 해양쓰레기의 관리가 시급하다.

 

국내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201569,129톤에서 201895,631톤으로 매년 증가 추세이다. 특히 2018년 전남지역의 해양쓰레기는 32,618(전체 수거량의 34.1%)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다.


서 의원은 이미 국제사회는 해양쓰레기를 기후변화에 준하는 현안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국제 공조를 위한 다양한 행동계획을 수립·시행하는 등 국제 규범 체계 정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해양쓰레기 저감을 위해 관련 제도 정비, 재활용 확대, 미세플라스틱 대응 및 민간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조현서 전남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홍선욱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 대표가전남의 해양쓰레기 실태와 관리 방안’, 김경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은해양쓰레기 국제사회 움직임과 우리나라 대응’, 김경회 부경대학교 교수가 패각의 자원화 방안으로 주제 발표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해경, 고흥군 류동철 의원에게 감사장·감사패 전달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학교와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 정책간담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들 목소리 귀기울이는 것이 사법개혁 출발”
김원이 의원, ‘목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추진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태영호 의원, 공연 암표 판매 막고 사기전과자 대중문화예술업 차단 법안발의
조정식 의원, 21대 국회 첫 입법 활동으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발의
김회재 국회의원, “국토교통위원으로서 지역 현안과 예산 꼼꼼히 챙길 것”
보성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경건한 가운데 거행
문재인대통령, 2020년 5월말 정기조사(5/28~31) 결과 요약
YGPA, 고질적인 광양항 위험물 부두 체선 해소 방안 마련
곡성군, 제10회 곡성세계장미축제 취소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호남권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 공동성명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