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14(금) 08:50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박성민 청년대변인 논평] 국회법을 개정해 면죄부를 얻으려는 자유한국당, 꿈에서 깨어나라
2019. 12.12(목) 22:11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 = 국회법을 개정해 면죄부를 얻으려는 자유한국당, 꿈에서 깨어나라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원내대표 선거에서 국회법을 개정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지난 4'패스트트랙 폭력 사태'로 고발된 한국당 소속 의원들을 위해 국회법에 명시된 형사처벌 조항을 모두 삭제하겠다는 것이다.

 

관련 조항은 과거 한나라당시절 국회폭력방지를 위해 국회법에 처벌 조항을 포함시킨 것으로, 자신들이 여당일 때 직접 만든 조항을 이제는 자당의 입장에 유리하도록 없애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명백한 자기부정이다.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것인가?

 

불법을 저지르고도 반성하기는커녕 처벌을 피하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하는 모습이 진정 부끄럽지 않은지 묻고 싶다.

 

자유한국당은 이제 그만 헛된 꿈에서 깨어나라. 면죄부를 얻기 위한 편법을 생각해낼 시간에 공당으로서의 책무를 다 하는 데 집중하길 바란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20191211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박성민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군 무화과 산업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맹성규 의원, 농해수위 업무보고에서 개짖음 방지 목줄에 대한 대책 주문
소병철 국회의원, “의대 신설” 적극 환영
박범계의원, 김태년 원내대표의 국회·청와대·모든 부처 세종시 이전 연설을 환영합니…
고영인 의원, 보건복지부 업무보고 질의 인지등급 치매어르신 서비스 관리 질의
여수해경, 고흥군 류동철 의원에게 감사장·감사패 전달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학교와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 정책간담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들 목소리 귀기울이는 것이 사법개혁 출발”
김원이 의원, ‘목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추진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태영호 의원, 공연 암표 판매 막고 사기전과자 대중문화예술업 차단 법안발의
조정식 의원, 21대 국회 첫 입법 활동으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발의
김회재 국회의원, “국토교통위원으로서 지역 현안과 예산 꼼꼼히 챙길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