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27(토) 13:37
아침신문
목포
나주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광
함평
무안
영암
진도
완도
신안

강진군 청자골 장미, 매혹적인 색과 향기로 소비자 ‘유혹’

- 전남 장미 재배면적의 69% 점유, 고품질 장미생산으로 화훼메카 1번지 위상 지켜 -
2020. 09.01(화) 22:57확대축소
[강진/문화] = 강진군의‘청자골 장미’가 선명한 화색과 짙은 향기로 전국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국토의 남단에 위치한 강진군은 온난한 기후 여건과 풍부한 일조량으로 화훼재배의 최적지로 손꼽힌다. 또한 그 중심에는 땅심화훼영농법인(대표 조우철)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땅심화훼영농법인은 1995년도 설립돼 현재 회원 32명이 15.3ha의 면적에 장미를 주 작목으로 연간 50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강진 청자골 장미는 전남에서 생산되는 장미의 69%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위치를 점유하고 있다.

시설 및 장비의 현대화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는 등 30년 이상의 재배 노하우를 축적해 고품질 장미 생산으로 화훼산업 1번지 강진군의 위상을 지키고 있다.

하지만 올해 초 코로나19 여파로 화훼 수요가 급감해 가격 폭락과 경매 유찰로 관내 장미 농가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이에 강진군은 장미 생산농가의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올해 2월부터 전남도청과 농협 전남지역본부, 강진군에서 장미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총 8만1천 본, 7천9백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화훼산업의 침체와 가격 불안정이 계속되는 가운데 관내 장미 농가들은 전체 재배면적의 30%를 스프레이형(소륜장미) 장미로 전환해 해외수출을 준비하고 있다.

신선한 장미를 소비자에게 신속하게 전달하기 위해 전라남도와 강진군에서 저온수송차량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등 화훼산업 저온유통체계를 구축해 화훼 경쟁력 강화에도 총력하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관내 화훼재배 농가의 열정적인 노력 덕분에 강진군 화훼산업이 강진의 자랑이 되고 있다.

전남 장미 생산 1위인 강진 장미는 생산시설 현대화와 유통시설 확충으로 서울과 광주 화훼공판장에서 최고의 품질로 정평이 나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자골 장미도 연중 생산기반 조성을 통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직거래를 통해 전국 소비자에게 판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유통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군 농산물 판매 걱정 뚝! 온라인으로 통하다!
강진군 공직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재난지원금 기부
강진군, 동절기 모기 유충 방역 실시
강진군, 가족들과 따뜻한 한 잔의 여유 "도두맘 작두콩차"
강진군, 2021년 산불방지 종합대책 추진
이승옥 강진군수, 소비위축으로 어려움 겪는 강진읍상가 방문
강진군, 문화재활용정책 ‘전국적 명성’
강진군, 강진만 갈대 엮어 경관 울타리 설치
강진군, 올 추석 ‘물 속 불로초’ 연근 제품으로, 가족의 건강을 지키세요
강진군, "슈퍼푸드 쌀귀리" 가공식품으로 ‘재탄생’
강진 로컬푸드 직매장 ‘햇고구마’ 1농가 1천6백만 원 매출
강진군,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전통된장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