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0.25(월) 17:08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소병철 의원, “국민참여재판 본래 취지 살리려면 제도개선 먼저”

국민참여재판 항소율, 일반재판보다 높다
2020. 10.07(수) 03:03확대축소
[순천/정치] 김영순기자 = 국민참여재판의 판결에 대한 항소율이 일반재판에 비해 20%p 가까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 법사위)이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9년 국민참여재판 성과분석>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민참여재판의 도입 이래(2008~2019)로 국민참여재판과 일반재판 각각의 항소율이 80.3%와 63.5%로 국민참여재판이 16.8%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검사항소율만 따로 보면, 국민참여재판이 48.6%, 일반재판은 28.6%로 20%p 더 높아 전체 항소율에서보다 더 큰 차이를 보인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은 국민참여재판에서 상대적으로 검사항소율이 높은 원인으로 국민참여재판의 무죄율이 일반재판보다 높은 것과 상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한국형사정책연구원에서 발간한 ‘형사정책과 사법제도에 관한 평가연구(XIII)-국민참여재판 시행 10년차 평가와 정책방안연구'자료를 보면, 2008~2017년 10년 동안 살인 등 주요 4대 범죄에 대한 무죄율이 일반재판은 1.4%에 그친 반면, 국민참여재판은 8.0%로 5배 이상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성범죄의 경우에는 일반재판은 2.4%였으나 국민참여재판은 18.0%로 7.5배나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렇게 높은 무죄율 때문에 특히 성범죄 사건에서 국민참여재판이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해 구속기소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 씨도 국민참여재판을 강력하게 원했으나 검사와 피해자의 반대로 일반 형사재판을 받게 된 바 있다.

반면에 서울대 교수 강제추행 사건에서는 피해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재판부가 국민참여재판을 강행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국민의 형사재판 참여에 관한 법률 제9조(배제결정)는 성범죄의 경우,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국민참여재판을 열지 않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소병철 의원은 “국민참여재판이 본래 사법제도의 국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도입된 제도인데 오히려 일반재판보다도 항소율이 높다는 것은 주목해야 할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참여재판이 높은 무죄율로 인해 성범죄사건에서 악용되는 경향이 있다는 지적도 간과해선 안 된다. 특히 피고인의 이익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피해자가 오히려 더 불리한 지위에 놓이게 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적극적인 피해자보호 방안을 검토해 봐야 한다'고 짚었다.

소 의원은 '국민참여재판이 도입된 지 12년이 넘었다. 국민참여재판의 대상을 더 확대하고 평결효력도 강화하자는 요구가 높다. 그러나 그 전에 현재 나타나고 있는 문제점에 대한 정확한 원인분석과 개선방안 마련이 선결되어야 국민참여재판의 본래 도입 취지가 더 잘 발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순 jlms1024@hanmail.net        김영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항 해양산업클러스터 입주대상기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소병철 국회의원, “‘막무가내 특검주장’, ‘검찰수사방해 ’다름아냐” “지금은 수…
서동용 국회의원, 2021년도 국회철강포럼 정기총회 참석
소병철 의원, 인권보호‧사법통제에 검찰 역량 집중 주문
완도군,-완도우체국-영암우편집중국 농수산물 소비 촉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장석웅 교육감, “코로나 상황 속 진학지도에 최선”
서동용 국회의원, 해양수산부와 광양항 발전전략 논의
전남테크노파크, 카자흐스탄 복합유통단지 프로젝트 참여 기업 모집
서영교 행안위원장, 경찰 근속승진 단축을 위한 <경찰공무원법>개정안 정책간담회 개최…
전남교육청, 2021년도 본예산 3조6,463억 원 편성
영광군, 적극행정 확산위한 홍보물 제작
영광군, 영광굴비 지리적표시제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