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5.18(수) 17:28
아침신문
목포
나주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광
함평
무안
영암
진도
완도
신안

신안군, 1004섬 '섬지역 폐교 나오는 즉시 매입' 한다

- 폐교는 지역주민들의 영혼이 깃들어 있는 소중한 유산 -
2022. 01.14(금) 15:45확대축소
[신안/사회]문근미 기자 = 1004섬으로 불리우고 있는 신안군은 1969년 무안으로부터 분군이래 큰 섬, 작은 섬 여부를 떠나 사람이 모여 사는 섬에는 대부분 학교가 있었다. 이 학교는 학교 자체의 역사와 전통은 물론, 섬 지역사회의 교육・역사・사회・종교 등 생활 문화공간에서 종합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지역공동체의 구심체로 작용했다.

전남지역의 폐교는 700여곳이다. 신안군은 지금까지 83개소의 폐교가 발생했다. 이중 민간에 매각된 폐교는 41개소, 신안군에서 사들인 폐교는 42개소이다. 민선7기 이후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의 폐교 정책은 신안군 폐교매입에 대한 의지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실정이나, 여전히 아쉬운 점은 민간에게 매각된 대부분의 폐교는 신안군 곳곳에 흉물로 방치되어 지역주민 정서와 크게 괴리되고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며, 범죄 우심지구로 전락하는 등 안타까움을 주고 있은 실정이다.

신안군은 민선4기 이후 관내 폐교의 적극적 매입을 통해 25개소 폐교를 지역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안좌 사치분교, 만재분교, 암태당사분교는 주민복지시설로, 비금대광분교는 이세돌바둑기념관으로, 하의대광분교는 하의3도 농민항쟁기념관으로, 자은 두봉초는 도서생활문화사박물관의 문화기반시설로 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폐교 전 단계인 휴교(3년 정도)중인 학교에 대해서도 신안군에서는 예산을 편성하여 건물이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유지・관리할 계획으로 교육청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지역 폐교는 도시로 떠났던 젊은 지역민이 귀향할 수 있는 영혼의 공간이자, 박물관 등 다양한 문화기반시설로 재탄생 시키면 수많은 사람들을 오게 만들 수 있는 지역민의 소중한 자산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안군, 2022년 중증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 신규사업 추진
신안군, 5월 가정의 날『가족사랑 케이크 만들기』행사 추진
신안군, 세계가 주목하는 퍼플섬 우회도로 개통식 개최
신안군, 흑산면 섬 청소의 날 해양정화활동 실시
신안군, 천일염 첫소금 18,000원에 거래
신안군, 사)한국수산업경영인 신안군연합회제17대ㆍ제18대 회장단 이ㆍ취임식 개최
신안군, 1004섬길역 자은 땅콩랜드 기본구상 보고회 개최
신안군, 장산도 ‘장산 화이트뮤지엄 개관’ 개관전시 <장산에 살어리랐다>展에 114점…
신안군, 제100회 어린이날 맞아 저소득층 아동 위문
신안군, 팔금원산경로당 준공식 성황리에 개최
신안군, (유)천사섬이야기 신안군 지도읍 48개 경로당에 쌀 기부
신안군, 코로나19 단계적 일상 회복 중 해충 방제 활동 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