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6.24(금) 23:26
아침신문
목포
나주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광
함평
무안
영암
진도
완도
신안

완도군, 완도 청산도의 봄 일상 회복으로 성큼

지난 주말 6천5백여 명 방문, 관광지와 식당 등 관광객 북적
2022. 04.18(월) 18:55확대축소
[완도/사회]문근미 기자 = 전남 완도군은 3년 만에 개최한 ‘2022 청산도 슬로걷기축제’에 지난 주말에만 6천명이 넘는 상춘객이 찾아 봄을 정취를 만끽했다고 밝혔다.
청산도는 약 2천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섬으로 푸른 바다, 산, 구들장 논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전통 문화가 어우러져 지난 2007년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로 지정됐다.
매년 봄이면 유채꽃과 청보리 그리고 11개 코스의 슬로길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슬로걷기축제를 개최했으나 그동안 코로나19로 개최하지 못했다.
올해 ‘청산도 슬로걷기축제’는 ‘청산도의 봄, 회복의 시작’을 주제로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청산도 슬로걷기축제 개최로 주변 관광지와 지역 상권도 활기를 되찾았다.
코로나19로 문을 종종 닫아야 했던 완도타워는 지난 주말 1,400여 명이 다녀갔으며, 완도연안여객선터미널은 청산도행 여객선을 이용하기 위한 방문객들로 붐볐고, 식당은 늦은 시간까지 손님들로 북적였다.
완도읍의 한 식당 대표는 “코로나 때문에 손님이 한명도 없는 날도 허다했다”면서 “오랜만에 늦은 시간까지 손님도 있고 매출이 올라 일할 맛이 난다”라고 말했다.
청산도 슬로걷기축제는 오는 5월 8일까지 계속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야외 행사 위주로 진행되고 온라인 프로그램도 병행 운영한다.
특히 청산도를 드나드는 여객선 선실을 도서민과 관광객으로 분리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5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 간 완도 해변공원과 장보고 동상, 신지 명사십리 일원에서 「2022 완도 장보고수산물축제」가 개최된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전면 해제되지만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안전하게 행사를 추진하겠다”면서 “3년 만에 개최되는 축제인 만큼 그동안 침체되었던 관광과 지역 경제에 더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라고 밝혔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완도군, 청산도의 밤 밝히는 ‘반딧불이 야행’ 성료
완도군, 전남형 청년 마을 ‘오리가리’ 조성한다!
완도군, 건강한 여름나기 ‘28만 보 걷기 챌린지’ 실시
완도군, 24일부터 저소득층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완도군, '주민생활 혁신 사례 지원 사업' 2년 연속 선정
완도군, 군민의 날 기념식 개최 ‘군민의 상’ 수여
완도군, 여름철 기상재해 대비 분야별 대책 추진
완도군, 50년 만의 가뭄 극복 총력
완도군, ‘착한 가격, 건전한 소비’ 캠페인 전개
완도군, 다시마의 고장 완도 공직자들도 건조 작업에 힘 보태
완도군, 규제 개선 2건 중앙부처서 수용
완도군, 어린 대하 250만 마리 바다에 방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