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3.21(화) 20:08
아침신문
전남
전남교육청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곡성군, 쌀가루 생산 시범사업 신청자 모집

- 쌀 가공품 개발 등 지역 자립모델 육성 -
2023. 01.30(월) 21:39확대축소
[곡성/사회]문근미 기자 = 곡성군(이상철 군수)이 2월 6일까지 쌀가루 지역자립형 생산소비 모델육성 신기술 시범사업 신청자를 모집한다.

군은 분질미를 활용한 쌀 가공산업 활성화를 위해 9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사업 선정 대상자에게는 제분시설 등 쌀가루 생산 기반을 지원하고 쌀 가공품 개발을 통해 지역 자립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분질미(바로미2)는 농촌진흥청에서 가공용으로 개발된 쌀 종류다. 일반 쌀과 달리 전분 구조가 밀처럼 둥글고 성글게 배열돼 있어 가공에 유리하다. 늦은 모내기 재배에 특화돼 밀 등 동계작물과 이모작이 가능해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다.

군은 다른 지역과 차별화를 위해 쌀가루 품종을 친환경 유기재배로 농사를 짓는다. 분질미 재배단지와 연계해 계약재배를 통해 친환경 원료곡을 확보해 도정을 한 쌀과 쌀가루로 만들어 전국의 쌀 빵과 제과업체 등에 유통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쌀가루 수요가 증가하고 쌀가루의 가공품 기술 개발이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진흥청, 농업기술원의 지원을 받아 바로미2벼의 유기재배 매뉴얼을 정착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밀가루 200만 톤 중 쌀가루로 20만 톤까지 대체할 계획이다, 2026년까지 분질미 재배 전문단지를 단계적으로 늘려 42,100ha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곡성군은 올해 가루쌀 생산단지로 지정돼 70ha 면적이 확정됐다. 또한 군은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제과제빵뿐만 아니라 주류, 올리고당 생산 업체와 접촉하며 유통망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곡성군, 3차 찾아가는 희망복지 기동서비스 운영
곡성군, 구원지구 농림축산식품부 농촌공간정비사업 선정
곡성군, 농촌체험휴양마을 운영 리더 간담회 실시
곡성군, 죽곡면 ‘정⋅애⋅반하다’사업 큰 호응
곡성군, ‘어르신 행복안심밥상 배달로’발대식 개최
곡성군, 일상회복지원금 1인당 20만 원씩 지급
곡성군,‘청정전남 으뜸마을 군 추진단 회의’개최
곡성군, 청년 창업가들 청년 창업 공유오피스에 ‘둥지’
곡성군, 3월 11일부터 노란 뚝방마켓에서 껑충껑충
곡성군, 2023년 지적재조사사업지구 측량 실시
곡성군, ‘농산물 소형 저온저장고 지원사업’설명회 개최
곡성군, 태안사 ‘문화재 바로알기’ 행사 개최